[선데이뉴스]국회, '메르스' 사태 긴급현안질문

기사입력 2015.06.08 08:1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국회/박경순 기자]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과 관련해 국회가 보건당국을 상대로 다시 한 번 책임추궁에 나선다.

여야는 8일 오전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등을 불러 본회의를 열고 메르스 확산 사태와 관련한 긴급 현안질문을 실시한다. 새누리당에서 문정림·박인숙·신의진·유의동 의원이, 야당에서는 새정치민주연합 김용익·이목희·전병헌 의원과 정의당 정진후 의원 등 8명이 질의자로 나설 예정이다.

이날 현안질문에서 여야는 메르스 사태에 대한 보건당국의 부실한 초기대응을 지적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확진 환자가 대폭 늘면서 전반적인 대응 실패와 앞으로의 대책에 대해서도 쓴소리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사태초기 유전자 검사 기준을 뒤늦게 변경해 논란을 일으킨 일부터, 환자들의 동선 파악이나 격리자 관리 등에서 거듭 허점을 노출한 점 등도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다만 이재명 성남시장이 환자의 개인정보를 공개한 것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기자회견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의사가 시민들과 접촉했다며 기자회견을 진행한 일 등을 두고는 여야간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 공방이 예상된다.

의원들은 또 여야 대표가 전날 회담에서 위기경보 수준 격상, 질병정보의 신속한 공개 등을 촉구하기로 뜻을 모은 만큼, 이에 대한 정부의 입장표명을 요구할 전망이다.

[박경순 기자 21pk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