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4일 상암 SMIT 시네마에서 개막식 연다

기사입력 2016.08.02 23:2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김종권 기자]영화와 전시를 동시에 즐기는 탈장르 뉴미디어아트 영상축제인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의 개막식이 8월 4일 상암 DMC 내 SMIT 시네마에서 개최된다.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은 영화와 전시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영상축제로 다양한 실험영화, 비디오영상, 다큐멘터리, 미디어아트 영상작품 등이 오는 8월 4일부터 12일까지 인디스페이스, 한국영상자료원, 마포구 일대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16회째를 맞아 20개국 118명의 영화감독, 미디어아트, 비디오영상 작가 등이 참여했으며 129개 작품이 상영될 예정이다.

오는 8월 4일 열리는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의 개막식 사회는 김석범 교수(수원대 연극영화과)와 김소희 미술작가가 함께 맡아 진행한다. 이번 개막식에는 영화계, 미술계,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다양하게 개막식에 참석하며, 김장연호 집행위원장의 개막선언과 함께 본격 올해의 영상축제를 시작한다.

개막식 축하 공연은 최영준 작가가 라이브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라이브 코딩 2016’으로 진행되는 이 축하 공연은 현장에서 즉석으로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하여 라이브 코딩하는 즉흥 음악작업으로, 2012년 미디어시티 서울에서 초연된 바 있다. 최영준 작가는 전자 장구, 전자 가야금, 스마트폰을 활용해 국악부터 아방가르드 재즈까지 넘나드는 개성 있는 공연을 펼쳐오고 있다.

개막 공연 후 이어지는 개막작에서는 뉴미디어 대안영상인 김세진 작가의 <또르틸라 치난틸라 : 열망으로의 접근>이 상영된다. 김세진 작가의 3부작 시리즈로 구성된 이 작품은 <엔젤섬>, <12개의 의자>, <또르틸라 치난틸라> 3개의 영상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자본주의 이념 아래 전 지구적 이주와 이동 현상에 대해 미국 이민자들의 삶을 들여다보며, 그 속에 담긴 개인의 이상향과 집단적 유토피아에 대한 열망을 무빙 이미지 여상으로 제작해 눈길을 끈다.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김장연호 집행위원장은 “그 동안 접하기 힘들었던 다양한 대안영화, 비디오아트 영상, 미디어 퍼포먼스, 다큐멘터리 등을 한 자리에 모아 장르간의 경계를 허물고 영상을 통한 문화융합의 장이자 영상 축제의 자리로 준비하였다. 젊은 영화감독들과 신진작가, 해외 유명작가들의 작품을 폭넓게 감상할 수 있는 네마프에 많은 분들이 찾아와 즐겨주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제16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은 오는 8월 4일(목)부터 8월 12일(금)까지 9일 동안 인디스페이스, 한국영상자료원, 서교예술실험센터, 갤러리메이, 아트스페이스오, SMIT시네마 등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