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포토]'톡톡' 강박증환자들 "힐링캠프"

마리 역의 정선아, 프레스 역의 최진석 벵상 역의 김대종, 릴리역의 손지윤
기사입력 2016.11.03 20:5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김상민 기자]연극 ‘톡톡’의 이해제 연출은 오늘(11월 3일) 오후 2시 서울 대학로 TOM 2관에서 열린 ‘톡톡’ 프레스콜에서 참여하는 배우들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뚜렛증후군, 계산벽, 질병 공포증후군, 확인 강박증, 동어반복증, 선공포증 등 이름부터 낯선 강박증을 앓는 6명의 환자들이 모인 의사의 연구실. 서로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각자의 흠을 감싸주고 응원해주면서 위로를 얻는다는 작품의 메시지는 배우와 관객이 소통하는 ‘연극’과 통하는 지점이 있다.

프랑스의 유명 작가 겸 배우 로랑 바피가 집필한 극은 2005년 파리에서 초연 이후 유럽 각지에서 10년 동안 사랑받다가 올해 처음 공연제작사 연극열전을 통해 국내 관객에게 소개됐다. 저마다 다른 강박증을 가진 환자 여섯이 치료를 받기 위해 한 장소에 모이며 벌어지는 일들을 유쾌하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낸다.

‘톡톡’은 어떤 문제라도 함께한다면 해결할 수 있다는 메시지로 진한 여운까지 남길 예정이다. 내년 1월 30일까지 대학로 TOM 2관.

[김상민 기자 1971sang@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