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선 협의 후 결정'..."5당 체제의 새로운 협치 방식"

기사입력 2017.06.07 14:1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정부와 여당의 일방통행식 국정이 계속되고 있어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선 협의 후 결정의 협치 방식을 정부와 여당에게 건의 하겠다고 밝혔다.[사진=신민정 기자]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최근 정부·여당의 일방통행식 국정이 계속되고 있어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다당제하에서 선(先) 협의, 후(後) 결정의 협치 방식을 정부·여당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부조직 개편과 추경 편성, 여야 공통공약 추진, 장관 인선 등을 예로 들었다.

박 비대위원장은 "정부조직 개편안은 중차대하지만 일절 야당에 설명이나 사전 협의가 없었다. 민주당도 박근혜 정부 당시 정부조직 개편에 대해 일방적으로 하면 안 된다고 강력히 비판해놓고 왜 과거 적폐세력과 똑같이 국정을 수행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44개 공통공약의 선정 과정과 목록조차 공개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대 인사 원칙을 벗어난 후보자에 대해서도 반성과 사과 없이 무조건 통과만 외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어 "말로만 혁신을 외치고 야당을 거수기로 대하는 일방통행식 불통과 오만이 계속된다면 진정한 의미의 협치는 지속하기 어렵고 국회는 일할 수 없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먼저 결정해놓고 야당에 도와달라고 하는 것은 과거 양당제 방식이지 다당제 방식이 아니다. 문제가 터지면 야당에 찾아와 사과하는 건 과거의 구태 정치이고, '선 협의, 후 결정'이 5당 체제의 새로운 협치 방식"이라며 "야당과 사전 협의되지 않는 정책과 법률 등에 대해서는 엄격한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예정된 고위 공직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는 "원칙대로 임하겠다. 흠결 있는 후보에 대해 여론몰이로 압박하며 야당의 비판에 대해 정쟁으로 몰아가선 안 된다"며 "문재인 정부는 더 높은 도덕성과 자질을 갖출 책무가 있다. 국민의당은 변화를 바라는 국민 열망을 받들어 엄중하게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직한 내각, 통합 내각, 깨끗한 내각이 국민이 바라는 최소한의 모습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국민의당을 '사쿠라'라고 비판한 데 대해 "금도를 넘고 협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결례되는 발언"이라며 "본인들이 정한 인사청문회 관련 기준과 요구안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해서 '사쿠라 정당', '오락가락, 갈팡질팡 정당' 등의 비난을 퍼부은 것은 과거 여당 시절 저지른 행태에 대한 반성과 성찰 없이 기득권 정당으로서 과거 구태정치를 반복한 것"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한편 김태일 혁신위원장은 이날 다당 체제의 실현이 역사적 진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혁신위원장을 맡게 된 단 한가지 이유다며 개인적으로는 학자로서나 평론가로서 정권교체는 되었는데, 그 다음에 해야 할 일은 다당 체제를 잘 가꾸어나가는 일이고 이것을 뿌리내리도록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지난 국회의원 총선거와 대통령 선거를 통해서 우리 정당체제가 이제 양당체제로부터 온건 다당 체제로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것은 역사적 진보이고 국민의 명령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또 87년 체제를 넘어서 촛불혁명을 완성해가는 과정이라며 "국민의당 혁신위원장 자격을 맡아서 국민들이 만들어준 이 다당 체제의 싹을 잘 키워나가고 뿌리내리도록 하는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성남 기자 csn8013@nave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