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IMF 총재 접견

사람 중심 경제, IMF 권고에 부합
기사입력 2017.09.11 21:2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를 접견하고 세계 경제의 흐름과 한국 정부의 경제 정책 방향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 정부는 '사람 중심 경제'를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으로 정하고, 성장의 과실이 경제 전반으로 골고루 확산하는 소득 주도형 성장이 실현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는 재정의 적극적 역할과 내수·수출 간 균형을 강조한 IMF의 정책 권고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향후 IMF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며 "IMF가 포용적 성장 실현을 위한 정책제안과 연구활동을 확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라가르드 총재는 "경제 성장의 혜택이 광범위하게 공유될 때 성장은 더 강화되고 지속성이 있다"며 "한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경제 정책 방향이 IMF가 강조하는 포용적 성장에 부합하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공정 경제 정책이 진입 장벽을 낮춰서 유망 기업의 신규 진입을 촉진하고, 재벌의 과도한 시장 지배를 막아 생산성을 제고하고 포용적 성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공정한 경쟁과 재벌개혁이 기업의 국제경쟁력을 높여 궁극적으로 기업에도 도움이 되고 성장잠재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밖에 문 대통령과 라가르드 총재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증진과 성별 격차 해소가 매우 중요한 경제 정책 방향이라는 데 공감했으며, 여성 장관 30% 임명, 육아휴직 급여 인상 등 최근 한국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IMF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방한성과 기자회견에서 "최저임금을 올리면 사람들이 더 많이 소비함으로써 내수를 진작하고 경제성장에서 균형을 잡을 수 있다"며 "이런 경제정책들이 합리적이고 경제 성장 속도와 발맞춰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한국경제와 관련, "외부 불확실한 여건 속에서도 한국 경제는 견고한 포지션을 유지해왔다"며 "강력한 성과를 보여왔고 재정적인 여력도 있다. 또 강력한 회복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노인층 안전보장망 확보, 여성 참여 기여를 신경써야 한다"며 "여성에 대한 참여 증진과 혁신, 그리고 공정한 경쟁 사회 조정 등이 한데 어우러진다면 성과를 낼 수 있다. 한국 경제를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성남 기자 csn8013@nave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