法 "김복만 울산 교육감...징역 9년 선고"

기사입력 2017.11.03 16:1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조성태 기자]학교 시설 공사업체 선정 과정에서 뒷돈을 챙긴 혐의로 기소된 김복만 울산시 교육감에게 1심에서 징역 9년이 선고됐다.

서울북부지방법원은 13알 특경가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 교육감에게 징역 9년과 벌금 2억8천5백만 원, 추징금 3억3천만 원을 선고했다.

또 함께 기소된 아내 서모 씨에겐 징역 5년을, 사촌 동생 김모 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하고, 벌금과 억대 추징금을 두 사람에게 부과했다.

재판부는 "교육 행정 업무를 관장하는 김 교육감이 거액의 뇌물을 수수해 사회 일반의 신뢰를 훼손하고 울산 시민과 국민에게 실망을 안겼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 교육감 부부는 지난 2012년부터 2년간 교육청 관급공사 수주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브로커로부터 3억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조성태 기자 csn8013@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