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난쟁이들”, 2월 11일 폐막

기사입력 2018.02.08 00:5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뮤지컬 ‘난쟁이들’이 오는 2월 11일 공연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2015년과 2016년에 이어 세 번째 공연으로 돌아오며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 ‘난쟁이들’은 ‘2013년 뮤지컬 하우스 블랙 앤 블루 최종 선정작’, ‘제 3회 서울 뮤지컬 페스티벌 예그린 앙코르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며 지속적으로 발전시킨 작품이다. 대중들이 흔히 알고 있는 ‘신데렐라’, ‘백설공주’ 등의 동화 이야기를 유쾌하게 비틀어내며 큰 호평을 받았으며, 유쾌하고 톡톡 튀는 대사, 중독성 강한 노래, 개성 넘치는 배우들의 연기 등으로 매 공연 화제가 되었다.

 

최근 우리 사회의 이슈를 반영하여 현실을 풍자하는 대사들을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관객들로부터 공감을 이끌어냈으며, 연일 계속 되는 관객들의 호평 속에서 1월 28일까지로 예정되어 있던 공연 기간을 약 2주간 연장하여 오는 2월 11일까지 공연을 확정 지었다.

 

더욱 대중적이고 친숙한 모습으로 업그레이드된 뮤지컬 ‘난쟁이들’은 독특한 기획 영상과 SNS를 활용한 마케팅으로 뮤지컬 마니아를 비롯한 대중들의 눈길까지 사로잡기도 하였다. 특히 기존의 ‘난쟁이들’ 출연 배우 외에 다른 공연에 출연 중인 배우들이 나와 새로운 공연 장면을 선보였던 ‘보여드림데이’, 서로의 역할을 바꿔 선보였던 ‘스페셜데이’, 공연 중 특정 넘버를 배우와 관객이 함께 부르는 ‘싱어롱데이’까지 다른 공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이색적인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또한 삼연에서는 초연과 재연이 이어 ‘난쟁이들’에 다시 돌아온 조형균, 원종환, 최호중, 강정우, 유연, 백은혜, 최유하, 신의정, 우찬, 전민준, 박정민과 새로운 찰리의 윤석현과 신주협이 합류하여 더 병맛스럽고 유쾌한 무대를 선사했다.

뮤지컬 ‘난쟁이들’은 오는 2월 11일까지 대학로TOM 1관에서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