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극장, 2018년 첫 공연 ”적벽” 3월 선보여

기사입력 2018.02.08 01: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재)정동극장(극장장 손상원)의 2018년 첫 무대는 '적벽'이다.

판소리극 '적벽'은 2017년 전통ing 시리즈로 첫 선을 보인 작품으로, 삼국지의 세 영웅 유비, 관우, 장비와 조조의 전쟁 적벽대전을 담은 판소리 작품 '적벽가'를 감각적인 판소리 합창과 역동적인 군무로 풀어낸 새로운 창작 판소리극이다. 19명의 배우들이 노래와 춤만으로 치열한 전쟁 적벽의 스토리를 함축적이고 상징적인 서사로 완벽하게 재현한다.

'적벽'은 기존 판소리와는 차이를 두고 작창한 새로운 판소리 합창을 통해 영웅적 인물과 극적인 전개를 보다 효과적으로 글냈다. 또 어려운 한자와 음률로 이루어진 소리를 기호화된 동선과 잘 짜인 군무로 역동적이게 표현해 '보이는 소리, 들리는 움직임'이라는 이미지의 공감각화를 시도했다. 

특히 공연에 사용되는 '부채'는 적벽대전의 거대한 서사를 함축하고 상징적으로 묘사하는 중요한 도구로 등장한다. 황금색과 붉은색의 부채는 창과 방패가 되고, 동남풍을 만들거나 타오르는 불길을 표현하는 등 유려하고 강렬한 안무로 탄생했다. 

전통음악을 바탕으로 서사를 현대적으로 풀어냄에 탁월한 정호붕 연출과 현대적이면서도 섬세한 움직임, 세밀한 구성으로 주목받는 김봉순 안무가, 다수의 국악관현악곡을 작곡하며 활발한 활동 중인 이경섭 음악감독이 함께했다. 특히 유미리 명창이 작창 ·소리지도에 참여해 소리꾼 배우들의 더욱 탄탄한 소리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정호붕 연출은 "작품의 근간은 중국 이야기지만, 한국적 해석을 가미해 영웅들의 인간적인 면모를 부각했다. 역사적으로 혼란한 시대를 엮은 인물들의 결의를 통해 과연 정의가 무엇인지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판소리극 '적벽'은 오는 3월 15일 정동극장에서 개막한다. 2월 28일까지 인터파크에서 40% 할인된 가격으로 조기예매 할 수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