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사직서 처리 ‘원포인트 본회의’...“국회 정상화 될까”

기사입력 2018.05.13 11:5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800.jpg

[선데뉴스신문=신민정 기자]드루킹 특검을 놓고 대치하던 국회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여당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됐고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단식을 중단했다. 서울 노원구병, 서울 송파구을, 부산 해운대구을, 광주 서구갑, 울산 북구, 충남 천안시갑, 전남 영암군 무안군 신안군에 이어 충분 제천·단양이 추가됐고, 광역단체장 후보로 출마한 현역 의원 4명의 사표가 14일 이전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되면 이들 의원의 지역구(충남 천안병, 인천 남동갑, 경남 김해을, 경북 김천)도 보궐 지역에 포함된다.

 


그러나 14일까지 사직서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면 내년 4월 재보선 실시 지역으로 분류된다. 1년 가까이 국회의원 ‘공석’ 지역으로 남게 되는 것이다.

 

민주당 홍영표 신임 원내대표는 선출 직후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야당의 협상파트너를 접촉했다.

 

14일은 정세균 국회의장이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를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 소집을 예고한 날이다.

 

정 의장은 11일 국회 운영위에 의원 4명의 사직서 처리를 위한 협조공문을 보내는 등 본회의 개최 수순을 밟고 있지만, 실제로 야당을 배제한 가운데 처리를 강행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참정권 보장을 위해 의원 사직 안건 만큼은 원포인트 국회를 열어서라도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가세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압박했다. 이에 한국당은 "본회의 강행은 폭거"라며 결사반대했고, 바른미래당도 '드루킹 특검' 수용이 먼저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