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웹 소설 플랫폼 '문피아' 모델 발탁

기사입력 2018.06.13 01:0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61214035620524-540x373.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그룹 우주소녀 성소·보나·설아·루다·은서가 웹 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의 전속 모델이 됐다.
 
우주소녀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우주소녀의 멤버 성소·보나·설아·루다·은서가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의 전속 모델로 활동한다”며 “지난 5월 멤버들은 ‘우주 LIKE 웹소설’이라는 콘셉트로 문피아의 지면 광고 촬영도 마쳤다”고 밝혔다. 

 

문피아는 판타지, 무협 등 각종 장르의 웹소설을 서비스하는 전문 연재 창구다. 약 60만 명이 넘는 독자와 수십만 종의 작품이 매일 업데이트외며 성장 중이다. 

 

문피아 관계자는 “우주소녀만의 유쾌하고 밝은 이미지가 문피아의 주 사용층인 10~20대와 부합해 광고 모델로 선정했다”고 발탁 배경을 밝혔다. 또 “이번 광고를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친숙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주소녀와 다양한 마케팅을 하며 브랜드 인지도의 강화뿐 아니라 웹소설의 대중화 및 저변 확대를 통해 국내외 넓은 고객층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6년 2월 ‘모모모’로 데뷔한 우주소녀는 최근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