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7~8월 가정용 전기요금 낮춰라…당정, 누진제 개편 방안 발표

기사입력 2018.08.07 09:2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jpg
6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사진=청와대]

 
[선데이뉴스신문]문재인 대통령은 6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올여름 폭염으로 인해 각 가정마다 전기요금에 대한 걱정이 많다“며 ”7∼8월 한시적인 누진제 완화와 저소득층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대한 할인 확대 등 전기요금 부담 경감 방안을 조속히 확정해 7월분 고지서부터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의 폐지나 개선을 요구하는 여론이 적지 않으므로, 우리나라의 전기요금과 누진제의 수준을 외국과 비교하여 국민들게 충분히 알리고 국민들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서 개선 방안을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각 가정의 7월분 전기요금 고지서는 이미 발송이 된 상태다. 검침일이 매월 1~5일인 가정은 이미 지난달 25일까지 7월분 전기요금을 납부한 상태다. 3차 검침일 기간인 매월 15~17일에 속하는 가정들도 본래 납기일은 지난 5일로 끝났다. 이때문에 7월 전기요금에 대한 할인액은 8월분 요금 고지서에 소급적용 될 예정이다.

 

정부는 2015~2016년에 시행했던 한시적 누진제 완화를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주택용 전기요금은 1단계가 200㎾h 이하, 2단계가 200~400㎾h 이하를 기준으로 운영중이며, 400㎾h 초과할 경우 가장 높은 3단계의 요금이 적용된다.

 

정부는 2단계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엔 용범위를 400㎾h 이하에서 500㎾h 이하로 완화했다. 이에 따라 3단계 요금의 기준도 기존 400㎾h 초과에서 500㎾h 초과로 한시 조정됐다.

 

누진제 완화는 대통령 지시에 따라 7월분 고지서부터 소급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에도 인하 방침을 8월에 발표하고 7월까지 소급했다.

 

저소득층에 대해서는 현재 한전이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에 제공하는 여름철 최대 2만원 할인 외에 추가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7일 국회에서 당정 협의회를 열고 111년 기상관측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손꼽히는 이번 여름 전기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한 누진제 개편 방안을 논의한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