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토착 천적’ 사육기술 개발… 농가에 보급

매주 30상자 30,000㎡분 공급… 해충방제에 도움 ‘기대’
기사입력 2018.08.08 16:1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_고양시, ‘토착 천적’ 사육기술 개발… 농가에 보급_천적공급.jpg

[선데이뉴스신문]고양시(시장 이재준) 농업기술센터는 유기농·무농약 재배 등 친환경 인증농가 및 화훼농가의 해충방제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해충방제용 천적 ‘총채가시응애’의 연중 대량생산 체계를 갖추고 이를 농가에 분양한다.  

 

토착 천적인 ‘총채가시응애’는 시설하우스에 문제가 되는 해충인 ▲총채벌레 번데기, ▲버섯파리, ▲작은뿌리파리 애벌레, ▲잎굴파리 번데기, ▲민달팽이 알, ▲뿌리선충, ▲톡톡이 등 토양 내에서 활동하는 해충의 매우 유용한 천적이다. 그러나 전량 수입에 의존해 사용해야하는 만큼 높은 비용이 소요돼 대부분 농가에서는 사용하기 어려웠다.

 

이에 고양시농업기술센터는 왕겨와 쌀겨를 이용한 ‘총채가시응애’ 사육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해 천적을 생산할 경우 10a당 3000원 미만으로 생산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친환경농가는 물론 일반농가에서 사용하던 화학농약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고양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일 친환경연구회, 유기농법 회원들에게 ‘총채가시응애’ 45상자 45,000㎡분을 첫 공급했다. 농가에서 공급된 천적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컵에 담아 포장에 설치하도록 했다. 앞으로 매주 30상자 30,000㎡분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센터 관계자는 “총채가시응애 외에 오이이리응애 등 천적 4종의 대량 생산을 위한 별도의 천적증식실을 설치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고양시 친환경 농업 확산에 도움을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원자 기자 cast212003@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