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줄에 걸린 소녀', 보도스틸 공개

기사입력 2018.11.08 23:2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43445_298610_1141.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영화 '거미줄에 걸린 소녀'가 영화 속 긴장을 전하는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거미줄에 걸린 소녀'는 베일에 가려진 해커(리스베트)가 전 세계를 위협하는 국제 해커 범죄 조직에 맞서 거대한 디지털 전쟁을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공개된 보도스틸 속 설원에 홀로 서 있는 리스베트(클레어 포이)의 날선 모습이 눈길을 끈다. 선과 악의 대비를 극명하게 보여주듯 새하얀 눈으로 뒤덮인 공간에서 리스베트의 창백한 얼굴과 짧은 흑발, 검은 가죽 자켓, 목선을 타고 희미하게 보이는 타투들이 더욱 인상적으로 보인다.

  

거대한 불길에 휩싸인 건물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는 리스베트의 뒷모습에선 앞선 스틸과 대비되는 강렬한 비주얼로 베일에 가려진 실력파 해커이자 일명 '악의 심판자'인 그 앞에 무언가 심상치 않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음을 직감하게 만든다.

 

이어 스웨덴  사회고발 잡지 밀레니엄  탐사 전문 기자인 미카엘(스베리르 구드나손)이 다급한 표정으로 어딘가 급히 전화를 걸며 이동 중인 모습에선 일촉즉발의 긴장을 느낄 수 있다. 원작 소설에서 리스베트와 환상적인 팀워크를 발휘하는 그가 이번 작품에선 리스베트와 함께 또 어떤 사건들을 헤쳐 나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마지막으로 매혹적인 붉은색 자켓을 입고 가히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내뿜는 의문의 여성 카밀라(실비아 획스)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예고편 속에서 묘한 심리전을 벌이던 리스베트와 카밀라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지 호기심을 높인다.

 

'거미줄에 걸린 소녀'는 전 세계 1억 독자를 사로잡은 베스트셀러 '밀레니엄' 시리즈의 4번째 작품을 원작으로,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이다. 11월 28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