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물류거점 중심지 도약, 광폭행보 시동!

KCC컨소시엄과 대행개발계약 체결, 남여주 물류단지 조성사업 가속도 붙어...1천940억원 기업투자 효과, 약 250여명 고용창출 기대!
기사입력 2018.11.28 11:5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1128115949_523bc4dd7553e9445efc161e5c8c141e_wh0m.jpg

[선데이뉴스신문=이동훈 기자]한반도 중원의 중심 물류기지 역할을 표방하고 있는 여주시는 남여주 물류단지 사전입주기업체인 KCC컨소시엄(주식회사KCC와 중소기업 6개사로 구성된 남여주 물류단지 공동입주 협약체)과 27일 대행개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오는 2020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연라동 659-1번지 일원에 207,399㎡ 규모로 추진하게 된다. 시는 이 물류단지가 준공되어 KCC컨소시엄이 입주하게 되면 약 1천940억 원의 기업투자 효과와 약 250여명의 고용창출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약 44억 원의 연간 지방세 수입이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어 침체된 여주 지역 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가 추진하는 남여주 물류단지는 지난 2014년 국토교통부의 신규 물류단지 지정과 물류단지 실수요 검증을 거쳐 지난 2016년 물류단지 지정권자인 경기도로부터 남여주 물류단지 지정 및 실시계획 승인을 얻어낸 사업이다.


당초 이 사업은 총사업비 370억 원 중 보상비가 201억 원이 소요되는 관계로 빠듯한 시 재정을 감안할 때 보상비에 대해 신속한 예산확보의 난맥상이 예상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차례에 걸친 공개모집 공고와 입주제안서 평가 등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와 방법을 통해 사전입주기업체로 선정된 KCC컨소시엄과 지난 4월 5일 사전입주계약을 체결함으로써 극적으로 사업추진의 숨통을 튼 바 있다.


당시 관련 법령에 따라 사전입주기업체가 납부한 선수금 250억 원으로 보상을 추진해 현재 완료 단계에 이르렀다. 이번에 체결한 대행개발계약을 통해 사업시행자인 여주시는 공공시설용지를, 사전입주기업체는 본인들이 사용할 물류시설용지를 각각 분담해 공사를 추진함으로써 공사비 153억 원에 대한 예산확보 과제가 해결돼 사업 추진에 더욱 탄력이 붙게 됐다.

[이동훈 기자 mongpal@daum.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