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OCN '타인은 지옥이다' 출연

기사입력 2019.01.28 21:3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12810144885751-540x1029.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임시완이 3월 말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OCN ‘타인은 지옥이다’에 출연을 확정했다. 이번 작품은 OCN의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 두 번째 프로젝트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임시완은 극 중 취직 때문에 서울에 올라와 고시원 생활을 시작하게 된 청년 윤종우 역으로 출연한다. 드라마 ‘미생’, 영화 ‘불한당 : 나쁜 놈들의 세상’ 등을 통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디테일한 명품 감성 연기를 선보였던 임시완의 활약에 벌써부터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타인은 지옥이다(작가 김용키)’는 평균평점 9.8점, 누적조회수 8억뷰, 일요웹툰 39주 연속 1위 기록 등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인기 웹툰으로 모든 것이 낯선 고시원을 배경으로 수상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스릴러. 사람과 사람간의 내외적 갈등이 끊임없는 긴장감을 유발하며 몰입도를 높였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영화 ‘사라진 밤’ ‘소굴’ 등을 연출하고 2011년 제1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4만번의 구타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이창희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과연 ‘타인은 지옥이다’가 장르물의 명가 OCN과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하는 프로젝트 ‘드라마틱 시네마’를 만나 어떤 모습으로 재탄생할지 주목되고 있다.
 

OCN은 “두터운 팬층을 가진 웹툰인만큼 여러 가상캐스팅이 화제가 됐는데 싱크로율이 가장 높았던 배우 임시완과 함께 하게 돼 매우 기쁘고 영광이다”며 “웹툰 ‘타인은 지옥이다’는 충격적인 전개와 밀도 높은 스토리로 짙은 장르색을 가짐과 동시에 현 시대상의 고민들을 잘 반영하고 있어 장르물의 명가 OCN의 ‘결’과 잘 맞다고 판단해 제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OCN의 ‘드라마틱 시네마’ 프로젝트 ‘타인은 지옥이다’는 올 하반기에 처음 방송된다. 오는 2월 9일 첫 방송을 하는 ‘트랩’으로 시작하는 ‘드라마틱 시네마’ 프로젝트는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하고,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웰메이드 장르물로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