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L] '슈퍼볼',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통산 6번째 우승 위업 달성!

'LA 램스'에 10-3으로 이기고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를 품에 안다.
기사입력 2019.02.04 13:0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탐 브래디가 있는 경험의 패트리어츠가 젊은 혈기의 제러드 고프의 램스를 물리치다"

 

IMG_3965-04-02-19-12-32.JPG

[사진='뉴잉글랜드'가 우승을 확신하며 환호하고 있다 / 출처=NFL홈페이지]

 

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메르세데스-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3회
슈퍼볼에서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LA램스를 13-3으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1959년 창단 이후 통산 11번째 슈퍼볼에 진출한 뉴잉글랜드는 2002년, 2004년, 2005년, 2015년, 2017년에 이어 6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이로써 뉴잉글랜드는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더불어 슈퍼볼 최다우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NFL에서 이미 전설에 올라선 위대한 쿼터백 탐 브래디는 개인 통산 9번째 슈퍼볼 무대에서 6번째 우승을 일구어내며 찰스 헤일리(55)의 5회를 넘어 단독 선두가 됐다.
 
슈퍼볼 역사에서 최다 나이 차(17살차)쿼터백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경기에서 관록의 브래디(42)가 3년차 젊은 피 제러드 고프(25)에게 승리를 거두어 노장의 전설은 계속되고 있음을 입증했다.
 
탐 브래디의 첫 공격이 인터셉트를 당하는 등 뉴잉글랜드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하지만 4쿼터에서 브래디가 그론코우스키에게 던린 18야드, 29야드 패스가 연이어 적중하면서 뉴잉글랜드는 경기 종료 7분을 남기고 러닝백 소니 미셸의 2야드 러싱 터치다운으로 승기를 잡았다. 그리고 뉴잉글랜드는 경기 종료 1분 12초를 남기고 고츠코우스키의 41야드 필드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LA 램스는 고프의 패싱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가파른 상승세를 탔지지만 고프가 던진 결정적 패스가 골라인 4야드 앞에서 상대 코너백 스테폰 길모어에게 인터셉트 당하며 기회를 날리며 우승의 문턱에서 좌절했다.
 
슈퍼볼 MVP는 뉴잉글랜드의 리시버 줄리언 애들먼에게 돌아갔다.
 
한편 논란 끝에 슈퍼볼 하프타임 쇼 공연에 서게된 '마룬5'는 10여분간 슈퍼볼 무대를 펼쳤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