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축구협회, 제11회 실버축구대회 성료

기사입력 2019.03.24 21:4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IMG_2137.JPG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영등포구협회장기 실버축구대회가 열렸다.


영등포구축구협회(회장 나형철)는 24일 서울 영등포구 대림운동장에서 ‘제11회 영등포구협회장기 실버축구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영등포구체육회, 어울림병원, 스타스포츠 등이 후원했다. 58세 이상의 실버부로 구성된 축구협회 소속 14개 팀 약 200여 명이 참가했으며,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을 비롯해 구의장, 종목별 협회장, 자문위원장 등이 내빈으로 참석했다.

이날 오전 8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축구대회가 열렸고, 우승은 양남축구회, 준우승은 대호축구회, 공동3위로는 우신축구회, 신길1축구회가 올랐으며, 최우수선수상에 김태일, 우수상에 이경주, 최우수심판상에 김남혁, 경기운영관상에 김대규 등이 수상했다.
 

TKP_4757.JPG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민들의 건강과 활력을 위해 지역 생활체육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오늘은 영등포구에서 가장 중요한 행사중 하나기 때문에 직접 참여하게 됐다”며 “종목별생활체육 중 맏형역할을 하고 있는 축구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구차원에서 전용구장을 포함해 관련 사업이나 예산 등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회장님과 소통을 통해 부족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참석 소감을 전했다.

특히,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 실버축구대회는 지난해 9팀이 참여했는데 올해는 14팀으로 늘어나는 등 활성화 됐다.

나형철 영등포구축구협회 회장은 “실버축구대회가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고 계셔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제일 첫째로 건강을 챙길 수 있고 지역단합을 다질 수 있어서 좋았다. 개인적으로 일년에 2~3회 이상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일 사고 없이 대회를 잘 마쳤다. 다들 경기 매너를 잘 지켜줘서 예년에 볼 수 없던 수준높은 경기였다”며 “축구협회장으로서 협회와 동호인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박정민 기자 a2bean@nate.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