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창작그룹 노올량, 유네스코 문화유산 재해석 '귀한 선물' 공연

기사입력 2019.06.14 01:0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노올량 20190 작품발표공연 _귀한 선물_플레이온 제공.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국악창작그룹 노올량은 27~28일 양일간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노올량1 귀한 선물'이란 공연을 개최한다. 여섯 가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가곡.아리랑.제주해녀문화.처용무.농악.매사냥)을 세월 흐름에 따라 새롭게 해석해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노올량 음악감독이자 대금연주자인 민소윤을 중심으로 장명서(노래), 구교진(베이스), 강민규(피아노), 고명진(타악)과 박한결(타악)이 함께 한다. 전곡 노올량 작사, 작곡으로 채운 총 10곡을 발표할 예정이다. 

 

민소윤 음악감독은 "오랜 시간 전해오는 무형문화유산을 귀한 선물로 감사히 여기며 노올량 숨결을 더해 채운 이번 공연으로 존재만으로 큰 울림을 주는 우리 유산을 기억하고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고 예고했다. 

 

노올량은 민소윤 음악감독을 주축으로 2018년 만들어졌다. '섬 아리랑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명절에 듣기 좋은 국악', '귀한 선물' 등 세상 다양한 이야기를 깊이 있는 예술적 접근으로 시대에 공감하는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는 창작국악그룹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