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묵적지수', 26일 남산예술센터 개막

기사입력 2019.06.15 00:4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묵적지수.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제8회 벽산희곡상 수상작 '묵적지수'가 26일부터 7월 7일까지 서울 남산예술센터 무대에 오른다.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와 달과아이 극단이 공동 제작하는 연극 '묵적지수'는 '진짜 전쟁을 막기 위한 가짜 전쟁'을 다룬 작품이다. 초나라 혜왕 50년(기원전 439년) 춘추전국시대 사상가 묵자가 초나라 침략을 막기 위해 초혜왕과 모의전을 벌였다는 고사를 바탕으로 한다. 2500년 전 강대국에 맞서 전쟁을 막아내려는 의지를 다진 묵인들을 조명하며 '우리 시대에 마땅히 지켜야 할 가치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벽산희곡상 심사 당시 "섣불리 현대와 타협하지 않고 고문헌들에 대한 방대한 조사와 연구를 통해 그 시대 역사성과 사상을 재현한 작품" 이란 평가를 받았다. 희곡을 쓴 서민준 작가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극작을 전공 중이며 2015년 신작희곡 페스티벌을 통해 등단했다. 2018년 두산아트랩 '종이인간'을 공연하며 연극계 떠오르는 신인 극작가로 주목받고 있다. 

 

연출은 '서른, 엄마', '날개, 돋다', '고등어', '녹색광선' 등 청소년과 여성, 소수자에 대한 작품을 선보여온 이래은이 맡았다. 이래은 연출은 전쟁 장면에 의례적으로 사용되는 거대한 무대장치와 화려한 효과들을 배제하고 무대와 객석 사이를 넘나드는 배우들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경쾌하면서도 생동감 있는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 작품은 고정된 관습에서 벗어나는 다양한 시도를 한다. 전쟁 서사가 남성들 전유물이란 관념을 깨고 성별에 관계없이 배역을 정하는 젠더 프리 캐스팅을 진행했다. 관객 입장도 다른 방식으로 진행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에게 동일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휠체어 리프트 이용이 필요 없는 무대장치 반입구를 모든 관객 객석 출입구로 사용한다. 무대 또한 보통 공연과 다르게 360도 모든 각도에서 다양한 시선을 둘 수 있는 원형 무대를 사용한다. 

 

경지은-민대식-박훈규-성수연-오지나-이미라-임원옥-최희진-하지은 등이 나온다. 영화 '만신', '위로공간' 등에 참여했던 이태원 음악감독, 시각예술가로 활동 중인 안데스 의상 디자이너가 창작진으로 함께 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