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궤변과 억지로 사태를 악화시키는 아베 정권의 행태”

기사입력 2019.07.24 01:3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재정.jpg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아베 총리가 터무니 없는 궤변을 연신 반복하고 있다. 대한민국 대법원의 판결이 한일청구권협정 및 국제법 위반에 해당하고, 대한민국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시작으로 일방적으로 약속을 깨뜨리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는 한편 아베 총리는 반도체 수출규제가 강제징용 판결과는 관계가 없다는 주장도 내세웠다고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7월 23일(화) 오전 11시 25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명분이 없다 보니 입장도 매번 오락가락하고 있다. 일본의 국제적 위신도 말이 아니다. 무엇보다 법원의 판결은 정부가 관여할 수 없다는 3권분립의 민주공화정 정신마저 모르쇠 하는 후진적 정치행태는 민주주의 수준마저 의심하게 만든다. 특히 일방적으로 국가 간 약속과 깨드리고 있다는 일본의 항변은 그대로 아베 총리에게 되돌려 줄 말이다 라고 했다.
 
아베 총리는 위안부 합의 이후에도 위안부는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고 전쟁범죄가 아니다 라는 식의 주장을 반복했는가 하면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공물 헌납을 멈추지 않았다. 이것이 과연 사죄와 반성을 표명한다는 자의 행동인가 일본은 화이트리스트 제외 절차에도 착수했다고 전해진다. 이것이 당장 대한민국에 대한 압박으로 작용할지 몰라도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우리 국민은 모두 힘을 모아 극복해 낼 것이다. 이것이 혹요 위기라면 우리는 더 큰 기회로 삼을 것이다 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궤변과 억지로 사태를 악화시키는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다. 지금의 핸태는 동북아, 그리고 국제 질서에도 그 영향을 미칠 것이지만 무엇보다 일본 자국의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다. 아베 총리의 잘못된 판단과 아집이 계속된다면 결국 국제사회와 글로벌 시장경제로부터의 호된 부메랑을 맞게 될 것이라는 점을 냉정하게 인식하게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