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소식] 'BIAF2019', 단편 화제작 소개! 대상 수상작 아카데미 진출 기회 부여!

기사입력 2019.08.05 18:5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아카데미 노미네이션 감독인 콘스탄틴 브론지트 신작부터칸영화제 단편경쟁 아녜스 파트롱, 정다희 감독 작품 포함 114편 공식경쟁작 선정!'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의 단편 경쟁이 베일을 벗었다. 총 2,443편의 출품작들 중 단편 32편, 학생 41편, TV&커미션드 14편, 한국단편 15편, 온라인 12편 등 모두 114편의 작품이 선정되었다. 
 

19_still03.jpg

[사진='우주를 향하여', 스틸컷 / 제공=BIAF]

BIAF2019 국제경쟁 단편에는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3차례 대상을 수상한 거장 콘스탄틴 브론지트의 <우주를 향하여>를 비롯해,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 칸영화제 경쟁 아녜스 파트롱 <그리고 곰>, 베를린영화제 경쟁 루카 토스 <미스터 메어>, 정다희 감독의 <움직임의 사전>이 포함되었다. 
 
뿐만 아니라, 아카데미에 2회 노미네이션된 테오도르 위셰브 감독의 신작 <슬픔의 물리학>과 칸 감독주간 선정작 제롤드 총 <피스 오브 미트>,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대상 <메모러블>, 자그레브애니메이션영화제 단편 대상 <산성비>가 선정되었다.
 
이외에도, 프랑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세자르영화제 노미네이션 브누아 슈 감독의 신작 <달콤한 케이크>, 아프리카 케냐 작품으로 경쟁에 오른 <킷와나의 여정>이 포함되었다.
 
역대 BIAF 수상자들의 신작들도 눈에 띈다. 작년 BIAF에서 <나의 여동생>으로 학생 대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 학생부문 후보에 오른 송시취 감독 신작 <더 코인>과 더불어 세바스티앙 로덴바흐, 사라 세단, 나디아 안드라세브 및 BIAF를 아카데미위원회에 추천한 스테판 오비에, 뱅상 파타 감독의 신작들도 국제경쟁에 진출하였다.
 
학생 부문은 칸영화제 경쟁 <솔라 플렉서스>, <작은 영혼>과 베를린영화제 경쟁 <엔트로피아>,<더 카이트>, 올해 안시애니메이션영화제 대상 <아빠와 딸>, 자그레브애니메이션영화제 스페셜 멘션상 <해피엔딩>이 포함되었다.
 
작년 국제경쟁 단편에 한국작품이 1편도 없었던 것과는 달리, 올해는 한국 및 한국공동제작 작품 5편이 선정되어 눈길을 끈다. <움직임의 사전>, <The First Class>, <Knife Hanging from a Tree>, <주인>과 BIAF2018 단편애니메이션제작지원 작품 <용 없는 마을> 등 5편이 국제경쟁과 동시에, 한국단편경쟁 2부문에 걸쳐 선정되었다.  
 

19_still04.jpg

[사진='피멍', 스틸컷 / 제공=BIAF]


또한, <토이 스토리> 시리즈 ‘우디’,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 ‘잭 스패로우’ 목소리로 잘 알려진 김승준 성우가 감독을 맡고, 장광 성우가 열연한 <가론피-피멍>은 일제 강점기 과거 만행에 대한 피의 복수극으로 BIAF 한국단편경쟁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 BIAF2019 단편 대상 수상자에게는 차기 아카데미 출품 자격이 부여되는 BIAF2019는 오는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