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오페라 '나비의 꿈', 9월 27~28일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공연

기사입력 2019.08.22 20:3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82200126_0.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창작 오페라 '나비의 꿈'이 서울오페라앙상블 창단 25주년 기념 공연으로 다시 무대에 오른다. 

 

구로문화재단(이사장 이성)과 서울오페라앙상블이 공동 제작한 창작 오페라 '나비의 꿈'(예술감독.연출.대본 장수동)이 9월 27일과 28일 양일간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나실인이 작곡한 '나비의 꿈'은 2017년 10월 윤이상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며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초연했으며 2018년 '대한민국오페라대상 소극장오페라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나비의 꿈'은 윤이상이 오페라 '나비의 미망인'을 작곡한 600일간 수감기록과 1969년 2월 결국 작곡가 없이 독일 뉘른베르크 오페라극장에서 초연한 과정을 그린다. 

 

이번 공연에서는 작곡가 나실인이 직접 지휘를 맡고 작곡 의도에 충실한 음악적 해석을 선보이며 서울바로크플레이어즈가 협연한다. 

 

'윤이상' 역에 바리톤 장철, '윤이상의 어머니' 역 메조소프라노 김난희, 윤이상의 아내 '이수자' 역은 소프라노 윤성회가 맡는다. 이 외에도 '이응노 화백.변호사'는 테너 유태근, '천상병 시인' 역에는 바리톤 최정훈 등이 출연한다. 티켓은 인터파크와 구로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