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더 룸』, 신선한 소재와 독특한 컨셉의 미스터리 스릴러.

기사입력 2019.08.23 11:3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소원을 들어주는 방이 나타났다!'

 

영화 <더 룸(The Room)>(감독: 크리스티앙 볼크만)이 9월 말 개봉을 확정하며,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더 룸>은 셀 수 없을 정도의 돈과 보석, 고흐의 걸작 그리고 그토록 원하던 아기까지, 말하는 대로 원하는 대로 모두 들어주는 방을 둘러싼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신선한 소재와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라는 장르로서 매력을 갖춘 영화로 지난 7월에 개최된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심사위원들과 관객들의 극찬을 받으며 부천초이스 작품상(장편)을 받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더룸_1차포스터.jpg

[사진='더 룸', 1차 포스터 / 제공=(주)퍼스트런]

 

<더 룸>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크리스티앙 볼크만 감독은 전작 <르네상스>(2006)로 ‘애니메이션계 칸 영화제’로 불리는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바. <더 룸>에서도 역시 창의적이고 감각적인 미장센을 유감없이 드러낼 예정이다.

여기에 <007 퀀텀 오브 솔러스>(2008)의 본드걸 출신인 올가 쿠릴렌코가 주연 ‘케이트’ 역을 맡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기묘한 분위기로 호기심을 자극하는 <더 룸>의 1차 포스터는 가장 먼저 ‘이 방에선 당신의 모든 욕망이 현실이 된다’는 카피 라인이 시선을 잡아끈다.

 

그 뒤로 뜯겨 나간 벽지 사이에서 강력한 스포트라이트를 발산하는 커다란 문의 정체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방 안에 또 하나의 방이 그리고 또 다른 방이 계속 등장해 마치 트릭 아트를 보는 것과 같은 착각마저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출구 없는 미스터리 스릴러’라는 태그 라인까지 더해져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여기에 방 안쪽 깊은 곳, 조명을 둘러싸고 실타래처럼 엉켜있는 전선들이 이 집 안에 존재하는 여러 개의 방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호기심을 더하는 가운데 <더 룸>에 과연 어떤 미스터리한 이야기들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기묘한 분위기로 쫀쫀한 긴장감을 예고하는 1차 포스터를 공개한 출구 없는 미스터리 스릴러 <더 룸>은 9월 말 개봉한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