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종합청사 초록커튼”

기사입력 2019.08.28 00:3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금천22.jpg금천구청 썬큰광장에 조성된 초록커튼 모습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덩굴성 식물을 활용해 조성한 싱싱 바람 ~ 초록커튼이 지역의 명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초록커튼은 지난 5월 제비콩 등 콩과류 덩굴식물을 활용해 금천구종합청사 썬큰광장에 폭30m, 높이 10m, 총 300m² 규모로 조성됐다. 덩굴식물이 청사 외벽을 감싸면서 건물내부로 들어오는 태양빛을 차단해 실내온도를 5도 가량 낮추는 효과가 있다. 또, 소음과 미세먼지를 줄이고 구청사 경관 푸르게 수놓고 있어 구청을 찾는 주민들의 휴식처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구가 구청사 안팎에 있는 자연에너지 발전시설과 친환경 체험시설을 활용해 조성한 기후 및 환경 홍보·교육관인 금천에코센터의 친환경 교육시설물 중에 서도 인기가 많은 곳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초록커튼은 주민들의 에너지 교육장으로도 널리 활용되고 있다고 했다.
금천33.jpg금천구청 썬큰광장에 조성된 초록커튼 모습

 

금천에코센터에서 운영하는 친환경 교육프로그램인 금천에코교실에서 학생들이 반드시 거쳐 가는 곳도 바로 초록 커튼이다. 초록커튼은 지역 환경단체인 숲지기 강지기가 매년 정성스럽게 관리해나가고 있다. 초록커튼 유지·관리 활동에 어르신들을 참여하도록 함으로써 노인일자리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금천구청 초록커튼은 2012년 서울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주관한 아이디어 텃밭 분야 최고상 수상을 비롯해 지난해에는 서울시 꽃피는 서울상 콘테스트 아름다운 경관상을 수상 하는 등 대외적으로 아름다움을 인정받은 바 있다고 했다.
 
숲지기 강지기 김혜숙 대표는 초록커튼만으로 건물 실내온도를 5도시 정도 내릴 수 있다며 키우는 기쁨은 물론 더위를 잡는 즐거움과 절전하는 뿌듯함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작은 공간을 활용한 초록커튼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