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레베카', 류정한-엄기준-신성록-옥주현 등 출연

기사입력 2019.09.03 23:3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90300128_0.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뮤지컬 '레베카'가 11월 관객과 다시 만난다. 

 

'레베카'는 영국 여류 작가 대프니 듀 모리에의 동명소설(1938)과 스릴러 거장 알프레도 히치콕의 영화(1940)에서 동기를 얻어 만들어졌다. 영화와 원작을 뛰어넘는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추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초연부터 '레베카'를 진두지휘한 로버트 요한슨이 다시 연출을 맡고 김문정 음악감독, 제이미 맥다니엘 안무가, 정승호 무대 디자이너 등 작품을 흥행시켰던 제작진들이 모두 나온다. 

 

맨덜리 저택의 소유주이자 영국 최상류층 신사 '막심 드 윈터' 역은 류정한-엄기준-카이(정기열)-신성록이 캐스팅됐다. 누구나 탐낼 만한 매력적인 캐릭터인 맨덜리 저택의 집사 '댄버스 부인'은 신영숙-옥주현-장은아가 맡는다. 

 

맨덜리 저택의 새로운 안주인이자 순수한 인물 '나(I)' 역에는 박지연-이지혜-민경아, 레베카의 사촌이자 그녀와 내연 관계를 맺고 있던 인물 '잭 파벨' 역은 최민철-이창민이 나온다. 

 

이 외에도 문희경, 최혁주, 이소유, 류수화, 최병광, 홍경수, 박진우, 김지욱, 이종문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2013년 국내 초연된 '레베카'는 네 번째 공연에 이르기까지 누적 관객수 67만명, 평균 객석 점유율 92%를 기록했다. 강력한 넘버인 '레베카'를 비롯해 관객들 뇌리에서 잊히지 않는 아름다운 선율로 매 시즌마다 흥행에 성공했다. 뮤지컬 '레베카'는 11월 16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