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한중 국가발전 과정에서 여성의 역할 매우 커…앞으로 더 확대될 것”

문 의장, ‘제16차 한중여성고위지도자 포럼’ 참석자 예방 받아
기사입력 2019.09.04 10:0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희상-국회의장과-고수련-중국차세대를-위한-위원회-주임.jpg
문희상 국회의장은 3일 국회접견실에서 한중여성고위지도자 포럼 참석자들을 예방하고 있다.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3일 국회접견실에서 한중여성고위지도자 포럼 참석자들을 만나 "한중 (교역)관계는 한미·한일 양자교역을 합한 것 보다 더 많으며, 이러한 관계는 앞으로도 더 강화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면서 "한중 국가발전 과정에서 여성의 역할이 매우 커지고 있으며, 여성의 역량강화가 국가발전의 화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유엔에서도 지속가능발전과제 17개 중 가장 중요한 의제로 여성문제를 다루고 있다”면서 “다양한 사회발전 과정에서 여성의 역할은 앞으로도 계속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또 "모두가 중국의 눈부신 발전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면서 “마오쩌둥, 덩샤오핑, 시진핑 국가주석을 중심으로 전 인민이 오늘의 중국을 이만큼 부강하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문자 그대로 ‘중화민국’이 됐고, 세계 중심국가로 발전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고수련 전(前)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회 위원장 겸 중국차세대를 위한 위원회 주임은 “한중 양국은 가까운 이웃국가로 1992년 수교 이후 정치·경제·인적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비약적 발전을 이루었다”면서 “양국이 서로 우호 협력해 나가는 것이 한중 양국과 두 나라 국민의 이익에 부합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전략적 협력 파트너 관계로서 상호신뢰를 높여나가자”고 답했다.

 

‘제16차 한중여성지도자포럼’은 이날부터 6일까지 밀레니엄 서울 힐튼호텔에서 한중 양국의 고령화 문제 및 복지정책, 여성권익 보호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중여성고위지도자-포럼-참석자-예방(2).jpg

이날 예방에는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 유춘 중국인민외교학회 회장 특별대표, 김한규 21세기 한중교류협회 회장, 이배용 前이화여자대학교 총장 등 한중여성고위지도자포럼 참석자들이 참석했다. 국회에서는 한중의회외교포럼 공동회장 박병석·원유철 의원,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국회대변인, 한충희 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등도 함께했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