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소식] 'BIAF2019' 개막작,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 선정

기사입력 2019.09.15 00:4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선보이는 유아사 마사아키 감독의 감성자극 스토리!'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이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19)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었다.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는 서핑을 좋아하여 작은 항구 도시로 이사 온 대학생 히나코가 마을에서 일어난 화재 소동을 계기로 소방관 미나토와 사랑에 빠지고 두 사람은 서로 둘도 없는 존재가 되어 가지만, 어느 날 미나토는 홀로 서핑을 나갔다가 파도에 휩쓸리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러브 스토리이다.
 

28_still01.jpg

 

28_still02.jpg

[사진='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 스틸 컷 / 제공=BIAF]

 

감독 유아사 마사아키는 문화청미디어예술제 대상 <다다미 넉 장 반 세계일주>,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장편 대상 <새벽을 알리는 루의 노래>, 그리고 오타와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장편 대상, 일본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작품상 <밤은 짧아 걸어 아가씨야> 등 내놓는 작품마다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은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프리미어 상영, 상하이국제영화제 애니메이션 작품상, 캐나다 판타지아영화제 최우수 애니메이션 작품상, 콘 사토시 상을 수상하였다.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은 강렬한 색채의 비주얼과 독창적인 캐릭터, 그리고 역동적인 움직임을 잘 잡아내는 빠른 카메라 워크 등으로 유아사 애니메이션 세계의 매력을 물씬 풍긴다.

 

BIAF2019 개막작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을 비롯, 상영작들은 영화제 기간인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부천시청, 한국만화박물관, CGV부천, 메가박스COEX 등에서 상영된다. 프로그램 및 상영시간표 등 자세한 사항은 BIAF 공식 홈페이지(www.bi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