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2명중 1명, 부모 능력 차이 상대적 박탈감 느껴!

부모 능력이 자식의 성공에 미치는 영향 50%
기사입력 2019.09.16 08:5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11111111111111111.jpg

[선데이뉴스신문]성인남녀 2명 중 1명은 부모 능력이 사회적 성공에 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성인남녀 3,289명을 대상으로 ‘사회적 성공과 부모의 능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 절반이 넘는 52.5%가 부모 능력이 사회적 성공에 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순간으로는 ‘돈 걱정 없이 편하게 사는 사람을 볼 때’(70.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부모 회사에 바로 입사하는 사람을 볼 때’(51.9%), ‘사회지도층의 청탁에 대한 소식을 접할 때’(48.3%), ‘부모를 통해 입시, 취업을 청탁하는 사람을 볼 때’(45%), ‘면접에서 부모에 대한 질문을 받을 때’(17.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실제로 응답자의 71%는 부모의 도움으로 별다른 노력 없이 취업에 성공한 지인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박탈감의 불똥은 아무 잘못 없는 부모에게로 이어지기도 했다.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 본 성인남녀 3명 중 1명은 취업 준비를 하면서 본인 부모의 능력에 대해 원망해 본 경험(34.3%)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부모 능력이 자식의 사회적 성공에 얼마나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의 76.3%가 ‘부모 능력이 자식의 성공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으며, 자식의 성공에 있어 부모의 능력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50%인 것으로 집계됐다.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부모의 능력으로는 ‘경제적 능력’(75.3%,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인맥’(59.3%), ‘사회적 지위’(55.6%), ‘직업’(41%), ‘가정환경’(39.8%), ‘정보력’(30.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사회지도층의 가족 취업 등 끊이지 않는 청탁 논란과 처벌 수위에 대해 전체 응답자 중 72.9%는 ‘권력, 재력 등을 이용, 처벌 없이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고 느끼고 있었다. 다음으로 ‘동일하게 처벌받는다’(15%), ‘신상공개, 도덕적 책임까지 더 심하게 처벌받는다’(12.1%) 순으로 답했다.

[정민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