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시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으로 국내 관객과 처음 만나다

기사입력 2019.09.24 01:4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2019 가장 격렬하고 우아한 웰메이드 마스터피스의 탄생!'


제72회 칸영화제 경쟁작으로 인간의 정체성에 대한 고찰을 세련된 감각의 연출력으로 담은 영화<시빌(Sibyl)>(감독 : 쥐스틴 트리에)이 오는 10월 3일, 개막되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어 국내 영화 팬들과의 첫 만남을 갖는다.

 

01.jpg

[사진='시빌', 스틸 컷 / 출처=imdb]
 
<시빌>은 심리치료사 ‘시빌’이 상담을 위해 찾아온 여인 ‘마고’를 통해 내면 속 깊이 묻어 두었던 과거와 자신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이다
     
영화제 사상 가장 치열했던 제72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은 물론, 제16회 국제시네필소사이어티어워즈 여우주연상 수상,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제57회 뉴욕영화제 등에 공식 초청되었던 영화 <시빌>은 공개와 함께 독특한 다층적 액자식 구성과 배우들의 매혹적인 열연으로 단번에 해외 유수의 언론과 평단을 사로잡았다.        

“감독은 우아하고 능숙하게 완벽한 연출력을, 배우는 지금까지 가장 최고의 연기를 선사했다” - Hollywood Reporter-, “상상 이상의 날카로운 스토리가 담긴 영화” -Variety-, “의식과 무의식, 정신과 실체, 진실과 거짓 모든 것을 의도적으로 뒤섞으면서도 쉽게 환기시킨다” - Cinema Scope-, “작품에 활력을 불어넣는 인물들에 관한 거대하고 화려한 스토리” - indieWire –, “안심하는 사이 대담함이 불쑥 나온다” -The Lonely Film Critic- 등 극찬을 이끌어낸 영화 <시빌>은 인물을 바라보는 날카로운 통찰력과 우아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프랑스 영화 감독 쥐스틴 트리에가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또한, <수영장으로 간 남자들><업 포 러브><서른아홉, 열아홉> 등의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한 버지니아 에피라가 주인공 ‘시빌’로 분했으며, 제67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가장 따뜻한 색, 블루>의 아델 에그자르코풀로스가 ‘마고’역을 맡았다.  
 
더불어, <퍼스널 쇼퍼>, <재키>의 실력파 제작진이 총출동해 작품의 완성도를 끌어올리며 이제껏 경험한 적 없는 가장 우아하고 매혹적인 한 편의 걸작을 탄생시켰다.
 
한편, <시빌>은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월드시네마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국내 관객들과 첫 만남을 갖는다. 영화는 10월 5일(토) CGV센텀시티 스타리움관, 10월 8일(화)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 10월 9일(수) CGV센텀시티 스타리움관에서 상영될 예정으로 벌써부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처럼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국내 관객들과 처음 만날 예정인 제72회 칸영화제 뜨거운 화제작 <시빌>은 11월 개봉한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