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대통령의 7시간』, '다이빙벨' 이상호 감독 부산국제영화제 두번째 진출 

기사입력 2019.09.25 14:2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11월 개봉 확정 & 티저 포스터 공개!'

 

MBC 해직기자 출신 이상호 감독이 7년의 기간 동안 진실을 추적해온 영화 <대통령의 7시간>이 <다이빙벨>에 이어 두 번째로 제 24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 부문에 공식 초청됨과 동시에 오는 11월로 개봉을 결정 지어 관심이 모이고 있다.

 

 

7hours_mainposter.jpg

[사진='대통령의 7시간', 티저 포스터 / 제공=씨네포트]


부산국제영화제측은 “한 국가의 대통령이 사이비 교주에게 혼을 빼앗겼다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라는 질문으로 시작되는 <대통령의 7시간>이 “꿈과 정치, 주술과 합리의 대결을 무려 7년 동안 좇은 현장 추적 다큐멘터리”라며 그 선정 이유를 밝혔다.
 
<대통령의 7시간>은 10월 5일(일) 또한 6일(월) 두 차례 관객과의 대화(GV)가 잡혀있으며 10월 7일(화)에도 추가 상영될 예정이다. 예매는 24일부터 가능하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현장을 다룬 첫 번째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을 초청, 상영한 뒤 정부와 부산시로부터 고초와 진통을 겪고 또한 예산삭감은 물론 표적 수사까지 당하는 등 내홍을 겪어왔으나 지난해부터 영화제 정상화를 위해 활발한 변화를 모색 중이다.
 
한편, 이상호 감독은 지난 4월 뇌 경색이 재발한 이후 통원치료를 이어오는 가운데 힘겹게 <대통령의 7시간> 편집을 마무리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