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스노우 화이트』, '매혹, 대담, 발칙', 완전히 다른 백설공주의 탄생

기사입력 2019.10.02 16:4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디즈니 프린세스 1호 백설공주의 이야기를 21세기 버전으로 재해석'

 

<투 마더스>, <코코 샤넬> 얀느 퐁텐 감독의 색깔을 입은 <스노우 화이트> 메인 포스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메인 포스터의 비쥬얼 만으로도 새로운 백설공주의 탄생을 증명하는 <스노우 화이트>는 디즈니 프린세스 1호 등극이후 80년만에 가장 매혹적이며 도발적이고 발칙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mp.jpg

[사진='스노우 화이트', 메인포스터 / 제공=팝엔터테인먼트]

 

특히 2020년 디즈니발 <백설공주>의 실사화가 발표되며 여성 감독 안느 퐁텐이 선사하는 실사 백설공주 이야기는 어떨지 궁금증과 함께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스노우 화이트>만의 다른 면을 잠깐 살펴보면 질투는 내면의 소리이기에 마법 거울은 존재하지 않으며 일곱 난장이는 없어도 일곱 남자는 존재한다는 발상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메인 포스터 공개만으로도 200% 새로움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되는 <스노우 화이트>는  아빠의 죽음 이후 계모와 함께 살던 클레어가 계모의 질투에 의해 헌터에게 납치되지만 가까스로 목숨을 구하게 된 후의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백설공주 역을 맡은 루 드 라쥬는 <야누스 데이>에 이어 다시 한 번 안느 퐁텐 감독과 호흡을 맞추며 이제는 감독의 페르소나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녀는 현재 국내 공개된 예고편으로 SNS를 통해 남녀 모두에게 ‘존예보스’라 불리며 눈길을 사로잡고 있어 메인 포스터 공개의 반응 역시 기대되고 있다.

 

계모 역을 맡은 이자벨 위페르는 프랑스의 국민 배우라 불리며 깊이 있고 빼어난 연기력으로 온 유럽을 아우르고 있어 <스노우 화이트>를 기대하게 하는 이유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메인 포스터를 공개하며 본격적 개봉 준비에 들어간 <스노우 화이트>는 오는 10월 24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