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소식] '제17회 AISFF',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 엘비스 프레슬리부터 미셸 공드리까지,

기사입력 2019.10.07 21: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The 17th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집행위원장 안성기)의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에서 로큰롤의 전설, 엘비스 프레슬리를 만나볼 수 있다.

 

세계 3대 국제단편영화제인 오버하우젠국제단편영화제의 뮤직비디오 프로그램 선정작 중 그해 가장 실험적이고 감각적인 작품들을 소개하는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에서는 올해 열네 편의 뮤직비디오를 엄선했다.

 

 

SP_MV_Elvis_Strung Out.jpg

 

[사진='엘비스: 스트렁 아웃, 스틸 컷 / 제공=AISFF]
 
<엘비스: 스트렁 아웃>은 명실상부한 로큰롤의 제왕, 엘비스 프레슬리의 영상 기록에그의 음악을 더해 화려한 성공 이면에 숨겨진 마약으로 얼룩진 분노와 편집증의 어두운 초상을 보여준다.
 

SP_MV_Got to Keep on.jpg

[사진='갓 투 킵 온', 스틸 컷 / 제공=AISFF]

 

<이터널 선샤인>, <수면의 과학>, <무드 인디고> 외 다수의 영화를 통해 독특한 영상미로 국내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미셸 공드리 감독이 그의 형제 올리버 공드리 감독과 함께 연출한 뮤직비디오 <갓 투 킵 온>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또한, 60년대 데뷔해 현재까지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샤카 칸, 라이브 공연에서 커다란 쥐 헬멧을 착용하는 특징이 있는 음악 프로듀서이자 DJ 데드마우스(Deadmau5), 지난해 내한하며 큰 인기를 모은 영국 래퍼 로일 카너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독특한 시각적 효과가 어우러지는 뮤직비디오들이 마련되어 있다.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을 비롯해 전 세계 다채로운 단편영화를 만나볼 수 있는 올해 영화제는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6일간 씨네큐브 광화문과 복합문화공간 에무에서 열린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