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소식] '2019 BIFF', 『더 킹: 헨리 5세』 티모시 샬라메, 10월의 부산을 뜨겁게 달구다!

기사입력 2019.10.10 13:0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배우와 감독, 이틀간, 레드카펫과 GV, 야외무대행사 가저'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더 킹: 헨리 5세>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 팬들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했다. 
 
<더 킹: 헨리 5세>는 자유롭게 살아가던 왕자 할이 왕좌에 올라 전쟁으로 혼란에 빠진 영국의 운명을 짊어지며 위대한 왕으로 변모해가는 과정을 그린 넷플릭스 영화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공식 초청된 <더 킹: 헨리 5세>의 주연 티모시 샬라메와 조엘 에저턴, 감독 데이비드 미쇼가 한국을 찾아 팬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지난 8일에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와 공식 상영에는 5000여명의 관객이 함께해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티모시 샬라메, 조엘 에저턴, 데이비드 미쇼 감독, 제작사 플랜 B의 프로듀서 디디 가드너, 제레미 클레이너, 크리스티나 오가 모습을 드러내자
장내는 엄청난 환호로 뒤덮였다.
 

Netflix_TheKing_PressConference_013.jpg

[사진='더 킹: 헨리 5세' BIFF 공식기자회견 모습 / 제공=넷플릭스]

 

티모시 샬라메는 팬들에게 애정 가득한 손하트를 보내거나 하이파이브를 하고, 자신의 휴대폰으로 팬들의 모습을 담는 등 팬들의 환대를 즐겼다.  


“Super Exciting!”이라고 외친 그는 "너무나 환영해주셔서 한국과 사랑에 빠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고, 조엘 에저턴은 “한국 영화의 팬이었다. 오래전부터 오고 싶었다”며 한국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팬들의 함성에 감격한 데이비드 미쇼 감독은 “이렇게 많은 관객 앞에서 영화를 공개한다니 굉장히 떨린다. 절대 잊지 못할 것 같다”며 한국에서의 첫 상영에 대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9일, 티모시 샬라메와 조엘 에저턴, 데이비드 미쇼 감독이 참여한 GV와 야외무대인사도 뜨거운 관심 속에 열렸다.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와 박수로 시작된 GV에서는 인간 내면에 대한 세밀한 이야기와 전쟁의 스펙터클 모두를 담은 <더 킹: 헨리 5세>에 대한 심도 깊은 이야기가 오갔다.  

 

TheKing_BIFF_GV_004.jpg

[사진='더 킹: 헨리 5세', BIFF GV 행사 모습 / 제공=넷플릭스]


티모시 샬라메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뷰티풀 보이>를 육감에 맡겨 연기했다면, 이번에는 모든 연기에 의도를 가지고 캐릭터를 표현”하려고 했으며 “감독님이 할은 감당할 수 없는 자리에 오른 젊은이의 초상이라고 해 그렇게 연기했다”고 전해 <더 킹: 헨리 5세>에서 선보일 새로운 모습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같은 날 오후 영화의 전당 광장에서 이어진 야외무대인사에도 엄청난 인파가 모여 <더 킹: 헨리 5세>의 인기를 다시금 실감케 했다.     

많은 팬들의 모습에 티모시 샬라메는 "한국으로 이사 와야겠다"고 소감을 전했고 조엘 에저턴은 "최고의 경험이었다. 한국에 다시 꼭 방문하겠다"며 한국에서의 일정이 끝나는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데이비드 미쇼 감독은 “절대 잊지 않겠다. 절친한 친구인 조엘과 처음 한국에 방문하는 티모시까지 함께한 너무도 특별한 시간이었다”며 관객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세 사람은 서로 포옹을 하고 팬들의 선물을 모두 챙겨가는 등 훈훈한 모습으로 모든 이들에게 미소를 더했다. 특히 티모시 샬라메는 직접 팬들에게 다가가 사진을 찍고 인사를 하며 마지막까지 뜨거운 분위기로 영화의 전당을 떠났다.
 
부산국제영화제를 뜨겁게 달군 <더 킹: 헨리 5세>는 오는 11월 1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