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을 부르는 졸음운전, 최근 5년간 466명 사망

사망자 수는 경기 80명으로 1위, 경북 61명, 전남 57명 순
기사입력 2019.10.12 09:1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소병훈의원240.jpg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전국에서 졸음운전 교통사고가 10,860건 발생하여 466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발생한 총 10,860건의 졸음운전 교통사고 중 경기도에서 2,482건이 발생하여 전체의 22.9%를 차지했으며, 이어 서울(1,378건 12.7%), 경남(980건 9%) 순으로 많았다.

 

졸음운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총 466명이었으며 그 중 경기가 80명(전체의 17.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북 61명(13.1%), 전남 57명(12.2%) 순이었다. 졸음운전 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 즉 치사율은 강원이 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전북 6.9명, 충남 6.8명, 경북 6.6명 순이었다.

 

한편, 도로종류별 졸음운전 발생현황을 보면 특별광역시도에서 3,004건이 발생하여 가장 많았으며, 이어 시도 2,986건, 일반국도 1,930건 순이었다. 도로종류별 졸음운전 사망자 발생현황은 일반국도가 123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속국도 119명, 지방도 75명 순이었다. 졸음운전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는 고속국도가 14.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체 졸음운전 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 4.3명의 3.3배에 달했다.

 

소병훈 의원은 “졸음운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주로 고속도로에 쉼터를 설치하고 있으나 실제 사고는 고속도로가 아닌 다른 일반도로에서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졸음운전 사고 다발지역에 대한 현황 파악 및 실태조사를 통해 특광역시도, 시도, 일반국도에도 졸음운전을 방지할 수 있는 다양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속도로 졸음쉼터에서 지난 2017년 8건의 사건이 발생하여 중상자 4명, 경상자 11명 등 총 15명의 부상자가 생겼으며, 2018년에도 총 10건의 사고로 2명의 사망자와 중상자 4명, 경상자 8명 등 총 12명의 부상자가 발생하였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