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국회의원. 총선의 승리를 위해 보수통합과 혁신 동시에 진행”

기사입력 2019.10.21 21:3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언주의원실]사진.jpg이언주 국회의원(경기 광명시 을)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참으로 어려운 상황입니다. 상황을 더 어렵게 하는 것은 통합을 외치고 혁신을 올부짖는 당사자들이 국민적 신뢰를 받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라고 이언주 의원(경기 광명시을) 은 10월 21일(월) 전했다.

 

또한 이 의원은 다음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문재인 정권에, 그리고 민주당에 대한 반문의 민심이 결집되어야 합니다. 그를 위해서는 무조건 통합과 혁신이 동시에 필요합니다. 기득권에 안주하고 반성하지 않으며 문재인정권과 싸우지 않은 자는 반문의 깃발을 들 자격이 없고, 통합을 말할 자격이 없습니다. 뿐만 아니라 혁신의 대상은 결코 통합의 주체가 될 수 없습니다. 반성과 성찰을 수십번 한들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면 또 다시 사분오열하며 국민에게 버림받는 야권이 될 것이 불 보듯 뻔합니다 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지금 야권의 문제는, 통합을 이끌 강력한 리더십의 부재와 혁신이 실종된 정치공학적 통합논의입니다. 반문에 대한 민심의 결집이 야권 통합의 물꼬이고 여권에 대한 강력한 야권 역시 함께 싸우며 이루어지는데 그동안 문재인정권과 싸우지 않고 눈치만 보고 있다가 별안간 통합을 애기한다고 통합이 될 리가 없지 않겠습니까? 싸우지 않ㄴ튼 자들이 어떻게 국민의 명령을 자각한단 말입니까? 뿐만 아니라 승리를 위해서는 통합과 혁신이 동시에 필요한데 혁신되어야 할 대상이 앞장서서 통합을 외친다면 누가 공감하겠습니까? 정치인들은 본인들의 이익과 감정의 골을 넘어 대의를 위해 자기 희생의 정신으로 현재를 바라봐야 할 것입니다. 국민ㄷ르은 단순한 정치공학적 통합이 아니라 자기희생과 혁신이 수반되는 통합이 이루어져다 감동할 것이고 마음이 움직일 것입니다 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많은 국민들이 사회주의 원리가 곳곳에 스며들어 획일화되고, 침체, 경직되어 활력을 잃고 추락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미래를 걱정합니다. 급변하는 세계정세 속에 점전 고립되고 오랜 동맹과 결별하면서 전체주의진영과 가까워지고 있는 우리의 운명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가장 현실적 해법이 내년 총선의 승리이고 그를 위해서는 통합과 혁신을 이루어야 함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왜 진전이 안 되는지도 다들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그 진전을 위해 행동하고 헌신해야 할 정치권은 구호만 요란할 뿐 근원적 해결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왜 그렇겠습니까? 자기성찰과 희생이 필요하기 때문이겠지요 우리 모두 고민해야 할 지점입니다 라고 밝혔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