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말씀대집회에 신학생·목회자 몰리는 이유는

기사입력 2019.10.23 16:2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기사사진_4일_서울_그랜드_인터컨티넨탈_호텔에서_열린_신천지_말씀대집회 (2).jpg


(선데이뉴스=박민호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의 이만희 총회장이 지난 4일부터 진행 중인 전국 순회 말씀대집회가 교계 안팎의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전국 6개 도시를 순회하는 말씀대성회는 현재 서울(4일), 인천(10일), 대전(17일)을 순회한 상태다. 중반을 넘어설 때까지 이 총회장은 한결같이 ‘계시록 성취 때 나타나는 사건들을 직접 확인하라’고 거듭 호소해 왔다.

이같은 설교는 기존 신앙인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다. 참가자들은 “세상 얘기나 교훈, 마음 수양 정도의 얘기와는 차원이 다르다. 처음부터 끝까지 성경의 구절을 들어 천국 비밀을 풀며 구약이 이뤄졌듯 신약이 이뤄진 증거를 제시하는데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는 반응이다.
 

기사사진_4일_서울_그랜드_인터컨티넨탈_호텔에서_열린_신천지_말씀대집회.jpg


■설교 중심 집회에 참석자들 “오히려 성경적”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란 이름에서 보듯 단순히 교세를 확장하기 위한 부흥 집회가 아니라 설교 중심의 집회임을 알 수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은 강연 내내 계시록이 이뤄진 실상을 알리고 스스로 이 실상 안에 들어와 있는지 확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 말씀대집회의 목적이 하나님 역사가 이뤄진 뒤 이를 듣지 못했다는 이가 없도록 하기 위한 것임을 강조하며 개최를 적극 홍보 중에 있다.

강연은 ‘하나님의 새 일 창조 목적과 약속’이란 주제로 진행되고 있다. 이 총회장은 “하나님께서 자기 밭(예수님을 믿는 기독교세상)에서 하나님의 씨(말씀)로 자라난 자들을 추수해서 인을 치고(말씀으로 교육해서) 새 나라 새 민족 12지파를 창조하는 성경상의 ‘새 일’을 이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총회장 또한 서울과 인천, 대전 집회를 통해 계시록이 이뤄질 때 나타나기로 성경에 약속된 ‘추수(秋收)’와 ‘인(印) 침’ 그리고 ‘12지파 창조’에 대해 듣지 못한 자가 없을 것이라며 이에 대한 성경적 확인을 거듭 당부하고 있다. 이는 오히려 참석자들에게 성경을 근거로 들어 설명하고, 성경 외의 부분은 언급하지 않아 오히려 성경적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몰리는 참석자들...목회자와 신학생도 참석

지난 17일 대전 ICC호텔에서 열린 말씀대집회에는 3천 명의 인파가 몰렸다. 앞서 지난 4일 서울과 10일 인천에서는 각각 3천여 명, 2천여 명 등 수도권에서만 5천 명이 넘은 참가자가 직접 이 총회장의 강연을 들었다.

사전 신청자는 참석자의 2배를 넘어서 대성회가 열린 각 지역마다 강연장 인근 지교회를 급히 개방, 이 총회장의 강연을 생중계하며 넘치는 인파를 수용하기도 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성경의 근원적인 비밀을 오직 성경을 통해 풀며 기성교회와 완전 차별화된 말씀을 전하는 신천지에 대해 확인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목회자와 신학생들도 현장을 많이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말씀대성회는 25일 대구, 26일 부산, 11월 2일 광주 순으로 진행되며 사전 참가신청자가 지역마다 1만 명에 육박하는 등 그 숫자가 크게 늘고 있다.

 

[박민호 기자 bluebean2@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