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 이자람 신작 '노인과 바다' 26일 개막

기사입력 2019.11.03 23:1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노인과바다_두산연강예술상수상자_이자람 신작_두산아트센터(웹용).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 이자람의 신작 판소리 '노인과 바다'가 26일 개막한다. 

 

'노인과 바다'는 2015년 제6회 두산연강예술상 공연부문 수상자 이자람의 신작이다. 이자람은 '사천가', '억척가', '이방인의 노래', '추물/살인' 등의 작품으로 국내외 관객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은 판소리 창작자다. 

 

두산연강예술상 수상 시 심사위원(노이정, 이병훈, 이진아)은 심사평에서 "이자람은 우리 공연예술계에 드문 재주꾼이다. 재주꾼이라 하면 외적 표현에 능한 인물을 떠올리기 마련이지만 이자람은 속도 꽉 찬 진정한 재주꾼이다. 그의 행보에는 문학적 안목과 예술적 재능을 넘어 세상을 보는 자기만의 시선이 있다. 그는 판소리를 우리 시대에 진정으로 다시 살게 했고 판소리 무한한 가능성을 열었다는 면에서 우리 공연예술계에 큰 자극제가 되었다. 이자람은 우리 공연예술계에 새로운 길을 내고 있다" 고 그간의 작업 과정을 평가했다.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를 판소리로 재창작한 이번 작품에서 이자람은 자신만의 판소리 만들기에 집중하여 오롯이 소리만으로 무대를 채운다. 관객들도 단순히 이야기를 보고 듣는 것을 넘어 소리꾼과 함께 무대를 만들어가게 된다. 

 

이자람은 "소리로 빚어진 '노인과 바다'와 관객이 만나는 순간을 소리꾼 이자람에게 맡기고 싶다. 관객을 만나고 더욱 넓은 바다가 그려지기를 기원한다" 고 말했다. 

 

'추물/살인'으로 동아연극상 신인연출상을 수상하며 호흡을 맞춰온 DAC Artist 양손프로젝트의 박지혜가 연출하고, 여신동이 시노그래퍼로 참여한다. 

 

한편 '노인과 바다'는 11월 26일부터 12월 1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