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기생충』, 쾌거! 한국 영화 최초 '골든 글로브' 3개 부문 노미네이트

기사입력 2019.12.10 22:3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외국어영화상∙각본상∙감독상' 3개 부문 노미네이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북미를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 글로브 시상식 후보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어 냈다.
 

still_4.jpg

 

still_5.jpg

[사진='기생충', 스킬 컷 / 제공=CJ엔터테인먼트]

 

<기생충>은 12월 9일(미국 현지시각) 제 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외국어 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총 3개 부문에 최종 노미네이트 되었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가 골든 글로브 시상식 후보작으로 선정된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골든 글로브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에서 주최하고 매년 미국 LA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으로, 아카데미 시상식과 함께 미국에서 개최되는 대표적인 시상식으로 꼽힌다.

 

<기생충>이 후보로 선정된 외국어 영화상 부문은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2019년 수상), 이안 감독 연출의 <와호장룡>(2001 년 수상), 천카이거 감독의 <패왕별희>(1994 년 수상) 등 전세계적으로 센세이션한 반응을 일으켰던 유수의 작품들이 수상한 바 있다.

 

<기생충>을 연출한 봉준호 감독이 후보로 선정된 감독상 부문은 <로마>, <그래비티>를 연출한 알폰소 쿠아론 감독(2019년, 2014년 수상), <라라랜드> 연출의 데이미언 셔젤 감독(2017년 수상),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를 연출한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2016년 수상), <아바타>를 연출한 제임스 카메론 감독(2010년 수상) 등 전세계의 걸출한 스타 감독들이 수상한 바 있다.

 

<기생충>이 후보로 선정된 각본상 부문은 <그린 북>(2019년 수상), <라라랜드>(2017년 수상), <미드나잇 인 파리>(2012년 수상), <슬럼독 밀리어네어>(2009년 수상),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2008년 수상), <브로크백 마운틴>(2006년 수상) 등 전세계를 매료시켰던 유수의 작품들이 수상한 바 있다. <기생충>의 골든 글로브 수상 여부는 내년 1월 5일 시상식을 통해 알 수 있다.

 

<기생충>은 다양한 해외 영화제 및 시상식에서 수상 기록을 세우고 있다. <기생충>의 전세계적 열광의 시작이 되었던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비롯해 시드니 영화제 최고상, 할리우드 필름어워즈에서 할리우드 영화제작자상, 애틀란타 영화 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는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또한 뉴욕 비평가협회상(외국어 영화상), 전미 비평가위원회상(외국어 영화상), LA 비평가협회상(작품상, 감독상, 남우조연상-송강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세 비평가협회상은 시카고 비평가협회상과 더불어 북미 4대 비평가 협회상으로 꼽힌다. 이에 더해 토론토 비평가협회상에서는 작품상, 감독상,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뿐만 아니라 <기생충>은 뉴욕타임스 수석평론가들이 꼽은 ‘올해 최고의 영화’ 3위에 오르기도 했다.

.

그 밖에 <기생충>은 지금까지 총 52개의 해외 영화제에 초청됐다.(12월 9일 기준) 전

세계에 첫 선을 보이고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던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를 시작으로, 최고상을 수상한 제 66회 시드니 영화제를 비롯해 뮌헨 국제영화제, 제 72회 로카르노 영화제와 제 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제 57회 뉴욕 영화제 등 전세계 각지에서 개최되는 영화제들이 <기생충>에 러브콜을 보내왔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