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상아, 뮤지컬 '그리스'서 상큼 발랄 '마티' 열연

기사입력 2020.01.21 00:4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_배우 이상아, 뮤지컬 ‘그리스’ 컨셉사진 제공_오디컴퍼니(주).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배우 이상아가 뮤지컬 '그리스'에서 청량감 가득한 무대로 사랑받고 있다. 

 

2013년 뮤지컬 '위키드'로 데뷔한 이상아는 뮤지컬 '킹키부츠', '나폴레옹', '오! 캐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안정적 연기는 물론 그녀만의 개성적인 무대로 뮤지컬 배우로서 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또한 이상아는 tvN 예능프로그램 '노래에 반하다'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는 가창력의 소유자로 뮤지컬 '그리스'에서는 '노래에 반하다'에서 보여줫던 애절한 발라드 무대와 180도 다른 분위기로 통통 튀는 매력의 '마티' 역을 열연하고 있다. 

 

극 중 마티는 조숙하고 세상 물정에 일찍 눈을 뜬 인물로 이상아는 고등학생답지 않은 능청스러움을 가진 마티의 캐릭터에 특유 발랄함을 더해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소화했다. 특히 겉으로는 여러 남자들을 만나는 것 같아 보이지만 알고 보면 자신만을 사랑해줄 순수한 사랑을 찾는 마티를 표현해 캐릭터를 한층 돋보이게 만들었다. 

 

마티가 프레디에게 전하는 답장을 담은 솔로 넘버 'Freddy my love'에서는 청량감이 느껴지면서도 힘있는 목소리로 관객을 단숨에 사로잡았으며, 개성 있는 연기와 수준급의 춤실력까지 선보이며 '매력 부자'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상아는 댄스 파티 장면에서 극 중 상대역인 소니와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로 감탄을 자아내는가 하면 소니의 끈질긴 구애를 거절하는 모습을 도도하면서 귀엽게 그려내 그녀만의 '마티'를 완성했다. 

 

이상아가 출연하는 뮤지컬 '그리스'는 새로운 자유를 표방하는 50년대 미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로큰롤 문화를 소재로 젊은이들의 꿈과 열정, 사랑을 다룬 작품으로 오랜 시간 관객들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뮤지컬 '그리스'는 2월 2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