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의원, "여순사건 무죄 판결, 늦었지만 환영"...잘못된 역사를 바로 잡아야!

기사입력 2020.01.21 19:3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용ㅇ주.jpg
이용주 의원(여수시 갑)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지난 20일,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형사부는 ‘내란 및 국가문란 혐의로 기소된 故 장환봉(당시 29세)씨에 대한 재심에서 7차 재판 만에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가폭력의 대표 사례이자 한국 현대사의 가장 비극적인 사건 중 하나인 여순항쟁의 진실 규명과 무고하게 희생된 민간인의 명예가 62년만에 회복되었다.

 

이용주 의원(여수시 갑)은 “국가권력이 민간인에 대한 불법, 위법적인 폭력을 행사했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면서, “판결의 시기가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진상규명 조사를 위한 첫 걸음을 내디딘 점에서 환영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여수 시민단체와 유가족들은 ‘이제 남은 것은 특별법이라며, 국회와 정치권에서 노력해야한다고 했다.

여순사건 특별법은 지난 2018년 9월에 이용주 의원이 대표 발의했으며, 나경원 당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관련된 서적을 선물하는 등 적극적인 협력을 구했지만, 아직까지 국회에서 계류 중이다.

 

이 의원은 “제주4.3사건과 역사적 맥락을 같이하고 있는 여순사건은 1만여명의 무고한 희생자가 발생했음에도 제20대 국회 마지막 정기 국회에서 상정 논의조차 되고 있지 않아 매우 안타깝다”며, “내년 총선이후에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노력해 유가족들의 한을 푸는데 앞장서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신민정 기자 sundaynews@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