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 8,972건 ]
”2014 아시테지 아시아대회”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대학로 열려
”2014 아시테지 아시아대회”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대학로 열려
'2014 아시테지 아시아대회'가 1월 9일부터 12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3관, 예술가의 집에서 열린다. '아시테지 아시아대회'는 1988년 일본 개최를 시작으로 중국, 베트남, 한국 등에서 꾸준히 열리고 있다. 2014년 한국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네팔, 방글라데시, 베트남, 스리랑카, 우즈베키스탄, 일본, 중국 등 아동청소년극 전문가 33명이 모여 아시아 아동청소년극 발전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2014 아시테지 아시아대회'는 아시테지 한국본부 김숙희 이사장의 개회사와 아시테지 세계본부 이벳 하디 회장의 격려사로 대회 시작을 알린다. 10일과 11일은 아시아 대표 11명이 '아시아 아동청소년 연극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각국의 공연예술에 대해 발표하며, 12일은 국내외 아동청소년극 전문가들이 모여 아시아 아동청소년극의 발전방향과 연대방안에 대해 토론한다. 이번 대회는 심포지엄, 공연, 아트마켓 등을 통해 문화교류의 여러 방법을 시도한다. 특히 덴마크의 피터 맨셔는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아시아 공연의 강점 및 보완점>이란 제목의 강연을 통해 국내극단의 활발한 해외진출과 문화교류를 위한 조언을 할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www.assitejkorea.org
연극 ”올모스트 메인” 4주 앵콜 공연 확정
연극 ”올모스트 메인” 4주 앵콜 공연 확정
연극 '올모스트 메인'이 앵콜 공연을 확정했다. 연극 'Almost Maine(올모스트 메인)'은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이하 ‘간다’)가 창단 10주년을 맞이해 선보이는 10주년 퍼레이드 개막작으로, 뮤지컬 '거울공주 평강이야기', 연극 '나와 할아버지' 등을 통해 신선한 감각을 보여준 민준호가 연출을 맡았으며, 우상욱, 진선규, 홍우진, 정선아, 김지현 등 ‘간다’ 소속 배우들과 노진원, 김늘메, 오용, 최대훈, 임기홍, 원종환, 김대현, 김남호, 윤나무 등 대학로를 대표하는 14명의 배우들이 게스트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오는 1월 23일(목)부터 2월 23일(일)까지, 단 4주간만 만나볼 수 있는 앵콜 공연에는 ‘간다’의 윤여진, 차용학, 조현식, 박정민, 임혜란, 백은혜, 김보정, 안정윤과 함께 연극과 뮤지컬 계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게스트로 대거 출연한다. 뮤지컬 '디셈버'의 박호산, 연극 '나쁜자석', 뮤지컬 '넌센스 A-MEN'의 송용진과 연극 '연애시대', '나쁜자석'의 김재범, 뮤지컬 '머더 발라드'의 최재웅, 연극 '나쁜자석', 뮤지컬 '그날들'의 박정표, 연극 '퍼즐', 뮤지컬 '트라이앵글'의 박훈 등 다양한 무대를 통해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들과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계셔'의 임철수, 뮤지컬 '베르테르'의 최성원, 연극 '쩨쩨한 로맨스'의 박은석, 뮤지컬 '블랙 메리 포핀스'의 김성일, 뮤지컬 '광화문연가'의 박정호와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의 이재균 등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들까지 총 12명의 배우들이 새롭게 게스트 배우로 합류해 벌써부터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재 대학로 예술마당 4관에서 공연되고 있는 연극 'Almost Maine(올모스트 메인)'은 1월 19일(일)까지 공연되며, 앵콜 공연은 기존과 동일한 공연장에서 1월 23일(목)부터 2월 23일(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오는 10일 오후 2시 앵콜 공연 티켓이 오픈된다.
국립무용단 ”팜프파탈”, ”이상증후군”, ”기본활용법”
국립무용단 ”팜프파탈”, ”이상증후군”, ”기본활용법”
'2014 국립무용단 컬렉션' <팜므파탈>, <이상증후군>, <기본활용법>이 오는 10일부터 25일까지 국립극장 KB국민은행청소년하늘극장에서 공연된다. 국립무용단 컬렉션은 중극장 규모에서 현대적이고 실험적인 작품을 선보이는 프로젝트로 세 작품 모두 다양한 장르의 예술과 협업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국립무용단 무용수 장현수가 안무ㆍ주역을 맡은 <팜므파탈>, 조재혁이 조안무ㆍ출연하는 <이상증후군>을 보완해 재공연하며 국립무용단의 차세대 무용수 조용진의 <기본활용법>을 초연한다. 장현수 안무의 <팜므파탈>은 사랑하는 남자의 악녀 ‘살로메’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작품. 2012년 공연 때와 비교하면 남성무용수의 군무는 축소하고 여성의 춤을 강조했다. 1부 음악은 최근 주목받고 있는 젊은 음악그룹 ‘불세출’이 맡으며 2부 음악은 한 대수의 음악으로 팜므파탈의 이미지를 표현한다. 조재혁의 <이상증후군>은 이상의 시를 몸으로 표현한 작품. 요절한 천재시인 이상이 남긴 시의 기호가 무대장치로 활용된다. 한국무용과 현대무용을 넘나드는 춤사위가 시대를 앞서간 이상과 닮아있는 것이 특징. 박이표가 안무를 맡고 국제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록그룹 ‘잠비나이’가 음악으로 참여한다. 국립무용단의 막내단원 조용진의 초연작 <기본활용법>은 남자 무용수 2명이 출연하는 듀엣 무대다. 무용수의 일상적인 움직임 속에서 한국적인 춤사위를 찾아내 한국무용에 대한 편견에 일침을 놓는 작품이다. 다원예술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안무가 서영란이 연출하고 DJ 소울스케이프가 음악으로 참여한다. 국립무용단 컬렉션은 오는 10일부터 25일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에 공연된다. <팜므파탈>은 10일과 11일, <이상증후군>은 17일과 18일, <기본활용법>은 24일과 25일에 진행된다. 관람료는 전석 3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