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북한 위협 용납하지 않을 것...국제사회와 단호히 대응""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7월22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7-07-22 13:46:56
뉴스홈 > 정치 > 청와대
2017년07월04일 14시35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文 대통령, "북한 위협 용납하지 않을 것...국제사회와 단호히 대응""
ICBM급 미사일일 가능성...ICBM급일 경우 이에 맞취 대응방안 강구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11시 반에 소집된 NCS 상임위를 전체회의로 전환해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전체회의를 4일 소집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1시 반에 소집된 NSC 상임위를 정오부터 전체회의로 전환해 회의를 직접 주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북한이 또 다시 탄도 미사일 발사를 감행했다며 우리 정부는 무책임한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와 미국, 중국 등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정면으로 거부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 당국의 초기 판단으로는 이번 도발을 중장거리 미사일로 추정하고 있으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미사일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정밀 분석 중이라며 ICBM급일 경우 이에 맞춰 대응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전략적 선택을 촉구한지 불과 며칠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북한이 이러한 도발을 감행한데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명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공고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미연합 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하는 가운데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제재와 대화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안전한 북핵 폐기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을 주도적이고 능동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북한이 지금이라도 핵과 미사일 개발이 자신들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망상에서 벗어나 비핵화를 위한 결단을 내릴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문 대통령 모두 발언> 

북한이 오늘 또다시 탄도 미사일 발사 도발을 감행했습니다. 정부는 무책임한 도발을 거듭 강력히 규탄합니다. 이런 도발은 유엔안보리 관련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며, 우리와 미국, 중국 등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정면으로 거부한 것입니다. 이번 도발로 핵·미사일 개발에 집착하고 있는 북한 정권의 무모함이 다시 한 번 드러났습니다.

한미 당국의 초기 판단으로는 이번 도발을 중장거리 미사일로 추정하고 있으나 ICBM급 미사일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정밀 분석 중입니다. ICBM급일 경우 이에 맞춰 대응 방안을 강구할 예정입니다.

특히 저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이 도발을 줄이고, 불안정을 야기하는 군사적 행동을 자제하고 국제적 의무와 규약들을 준수하는 전략적 선택을 촉구한지 불과 며칠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북한이 이러한 도발을 감행한데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명합니다.

우리 정부는 공고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미연합 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하는 가운데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할 것입니다. 나아가 제재와 대화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안전한 북핵 폐기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을 주도적이고 능동적으로 펼쳐나갈 것입니다. 지난 달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는 안보리 결의를 채택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의지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은 오직 고립과 경제적 어려움만 가중시킬 뿐임을 북한이 절실히 깨닫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북한이 지금이라도 핵과 미사일 개발이 자신들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망상에서 벗어나 비핵화를 위한 결단을 내릴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북한의 핵·미사일은 우리와 우방국들의 안보와 국민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생존의 문제입니다. 우리는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이러한 위협을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튼튼한 안보는 정부와 국민이 함께할 때 비로소 성립할 수 있다는 인식 하에 국민들께서도 정부 노력에 동참해 주시길 바랍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성남 (csn8013@nave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文대통령 "누란위기"...北 미사일 발사로 무거운 발걸음 출국 (2017-07-05 11:44:50)
文대통령, NSC 상임위 소집 지시...北 미사일 발사 관련 (2017-07-04 12:02:03)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