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최대 방산업체 KAI 본격 수사...방산비리 수사 시작?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7월22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7-07-22 13:46:56
뉴스홈 > 사회
2017년07월14일 20시35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檢, 최대 방산업체 KAI 본격 수사...방산비리 수사 시작?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선데이뉴스신문=정연태 기자]검찰은 14일 국내 최대 방위산업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 KAI(카이)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 했다.

다목적 헬기 수리온 등의 개발 원가를 부풀려 수백억 원을 챙긴 뒤 비자금까지 조성했다는 단서를 포착하고 본격 수사에 들어갔다.

검찰이 전격 압수수색 한 곳은 경남 사천에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본사와 서울사무소였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하성용 KAI 대표의 사무실과 차량도 포함됐다.

검찰 수사관들은 컴퓨터 하드 디스크와 회계자료, 각종 장부와 일지 등을 확보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 KAI는 다목적 헬기인 수리온과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등을 개발한 국내의 유일한 항공 방산업체이다.

검찰은 원가 조작을 통해서 개발비를 챙겼다는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015년 감사원이 KAI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한 뒤 오랜 기간 내사를 진행해왔다.

이에 따라 KAI가 다목적 헬기, 수리온 등을 개발해 군에 납품하는 과정에서 원가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수백억 원대의 부당 이득을 챙겼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가 비자금으로 조성돼 박근혜 정부 인사들에게 흘러가는 등 정관계 로비에 쓰였다는 의혹도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본격적인 소환 조사에 앞서 하성용 대표 등 회사 관계자들을 출국 금지하거나 입국할 때 통보하게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에 대한 계좌 추적을 통해 주요 혐의가 확인될 경우 이번 수사는 방위사업청 등으로 더욱 확대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연태 (balbari2002@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난방열사 김부선, 청와대 앞 1인시위 "관리비 비리 척결" (2017-07-14 20:43:58)
김상조, 특검 측 증인 출석..."이재용에 단기 고통, 장기적으론 긍정적 계기될것" (2017-07-14 20:25:19)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