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공무원 일자리 예산 80억 동의할 수 없어"...추경·정부조직법 처리 희망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9월2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7-09-21 10:02:45
뉴스홈 > 정치 > 국회/정당
2017년07월17일 12시12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정우택 "공무원 일자리 예산 80억 동의할 수 없어"...추경·정부조직법 처리 희망
대충대충 인사청문회 없어...무대책 표퓰리즘 정책 철저히 대응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상황점검회의에서 공무원 일자리 늘리기 예산 80억원에 대해선 동의할 수가 없다며 적절한 수준의 합의가 원만히 이루어져 내일 순조롭게 추경이 처리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선데이뉴스신문=신민정 기자]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7일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와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에 대해선 "공무원 일자리 늘리기 예산 80억원에 대해선 동의할 수 없고, 수질 관리 문제 일원화는 정책상 큰 문제가 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도 "적절한 수준의 합의가 원만히 이뤄져 내일 순조롭게 처리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상황점검회의에서 전년 대비 최저임금을 16.4% 인상키로 한 결정에 대해서도 "초과 인상분을 놀랍게도 국민의 세금으로 메꾼다는 정부의 발표에 놀랐다"며 "국회에서 심각하게 대처할 문제"라며 "이번 추경에서 공무원 늘리기 예산 80억원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추경이라고 하면서 향후 30여년간 수십조원의 예산이 드는 공무원 늘리기, 일회성 알바 예산에 불과한 공공일자리를 만들어 이것을 마치 시급한 일자리 확대 또는 창출인 것처럼 국민을 현혹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최저임금 인상 등을 '무대책 좌파 포퓰리즘 정책'으로 규정하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그는 "최근 일련의 정책이 무대책 포퓰리즘 정책으로 치닫고 있다"며 "탈원전 정책의 경우 정책 변동은 정부 출범부터 예견됐긴 하지만, 과거 남미와 그리스식 좌파 포퓰리즘이 현실로 나타나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좌파 포퓰리즘의 길로 가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하겠다"면서 "문 대통령이 '제2의 광우병' 괴담 수준의 말에 현혹돼 탈원전 정책을 무작정 밀어붙이는 것은 아닌지 대단히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국가 에너지 수급에서 국가적 재앙을 초래하는 탈원전 정책,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기업 의욕 자체를 빼앗을 수 있는 최저임금의 비현실적 인상,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등 모든 문제가 국회가 본질적으로 심의할 주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등 잇단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것과 관련해 "도덕성, 자질, 적격성을 매섭게 검증할 것"이라며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했다고 검증에 소홀할 수 없고, 대충대충 무난히 지나가는 청문회는 결코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문건이 발견됐다고 청와대가 공개한 것과 관련, "검찰의 수사를 지켜보는 게 당의 방침"이라며 "다만 기록물을 검찰에 넘길 때까지 적법하게 넘겨진 것인지 문제를 제기하고, 이에 대해 국회에서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여당에서 관련 문건 열람을 위해 국회 운영위 개최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도 "여당이 요구하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민정 (smyun2000@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우원식, "월 150만원으로 가족 부양할 수 있겠냐"...국민들이 어떻게 사는지도 몰라 (2017-07-17 12:32:53)
정세균 의장, "개헌 내년 6월 지방선거와 함께 국민투표 진행이 목표" (2017-07-17 11:28:00)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