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2%, 연봉 만족 못 해!" 10명 중 7명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11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7-11-22 11:12:00
뉴스홈 > 사회
2017년11월13일 10시03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직장인 72%, 연봉 만족 못 해!" 10명 중 7명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선데이뉴스신믄=신주호 기자]연봉은 직장 선택과 근무 만족도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이다. 하지만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본인의 연봉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746명을 대상은 ‘직장인 연봉 만족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72%가 현재 연봉이 적정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직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75%), 중견기업(67.9%), 대기업(60.3%)의 순으로,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연봉이 적절하지 않다고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그 이유로는 ‘기여한 바에 비해 낮아서’(41.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동종 업계 수준에 비해 낮아서’(40.4%), ‘타 업종의 동일 직급자에 비해 낮아서’(31.7%), ‘보유한 능력에 비해 낮아서’(27.9%), ‘입사 동기, 후배 보다 낮아서’(7.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연봉이 적정하지 않은 상황이 이들에게 미치는 영향으로는 ‘연봉이 많은 곳으로 이직 준비’(56.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애사심 하락’(49.9%), ‘월급 받는 만큼만 일하게 됨’(49.2%), ‘스트레스 증가’(33%), ‘업무 집중도 저하’(30.5%), ‘목표 달성 의지 약화’(28.5%), ‘자기계발을 위해 노력’(23.3%), ‘연봉 높은 동료 질투 등 열등감에 빠짐’(9.9%)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이들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연봉은 얼마일까?

희망 연봉은 평균 4,074만원으로 집계돼, 현재 받고 있는 연봉(평균 3,160만원)과 900만원 가량 차이를 보였다.

재직 기업별로 살펴보면, 대기업 재직자의 희망연봉은 5,298만원으로 실제 평균 연봉(4,122만원)과 1,176만원 차이를 보였고, 중견기업은 4,708만원으로 실제 평균 연봉(3,734만원)과 974만원, 중소기업은 3,819만원으로 실제 평균 연봉(2,880만원)과 939만원의 차이를 보였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7.1%는 연봉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다고 답했으며, 하고 있는 노력으로는 ‘업무에 매진해 성과를 내려고 노력한다’(56.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직을 준비한다’(51.2%), ‘자기계발을 한다’(44.8%), ‘성과를 수치화하는 등 보여주기에 신경 쓴다’(20%), ‘인사 고과를 위해 상사와의 관계 증진에 힘쓴다’(17.8%), ‘상사와 면담 등을 통해 어필한다’(15.5%), ‘남들이 꺼리는 일을 맡는다’(12.9%) 등의 순으로 답했다.

한편, 직장인 57.6%는 주변에 본인의 능력보다 연봉을 많이 받는 동료가 있다고 답했다.

능력보다 연봉을 많이 받는 동료의 유형으로는 ‘상사에게 아부하는 등 정치적인 유형’(46%,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성과 포장을 잘하는 유형’(34%), ‘이기적이고 이해타산으로만 움직이는 유형’(30.5%), ‘눈에 보이는 성과만 중요시하는 유형’(30.2%), ‘학벌이나 전 직장 등 출신이 좋은 유형’(19.5%), ‘부하의 실적을 가로채는 유형’(17.4%), ‘집안 등 뒷배경이 좋은 유형’(12.6%) 순이었다.

이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으로는 ‘정당하게 인정 받는 곳으로 이직하고 싶다’(52.3%, 복수응답)라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또한, ‘의욕이 사라진다’(49.8%), ‘해당 동료의 무능함이 밝혀졌으면 좋겠다’(41.9%), ‘매우 화가 나고 짜증난다’(27.2%), ‘나도 그렇게 되고 싶다’(12.8%), ‘사회 생활을 잘하는 것 같아 부럽다’(8.1%), ‘별 생각 없다’(5.6%) 등의 답변도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현재 받고 있는 연봉에 만족하지 못해 이직을 생각하는 직장인들이 많지만, 사실 만족여부는 연봉 외에도 조직문화나 워라밸 등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라며 “단순히 연봉만을 기준으로 결정하기 보다는 다른 요건들에 대한 만족도도 함께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현재 연봉이 미래 연봉을 결정하는 것은 아닌 만큼 성과와 능력을 인정받기 위한 노력에 집중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연봉을 높이는 비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주호 (sundaynews1@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대구서구제일종합사회복지관, ‘제8회 대구 백수어르신 초청 축하연’ 개최 (2017-11-13 10:08:55)
태안군 농산물가공 창업 아카데미,"농산물 ‘블루오션’ 가공 창업 지원한다" (2017-11-13 09:55:42)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