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군, '2022년 참전·친목단체장 간담회' 개최

위로와 감사의 자리 만들어
기사입력 2022.07.01 16:1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향군 참전친목단체장 간담회2.jpg

 

[선데이뉴스신문=박민호 기자]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신상태, 이하 향군)가 1일 오전 서울 공군 호텔에서 '2022년 참전단체 및 친목단체장 간담회' 를 개최했다. 행사에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을 비롯한 국가보훈처 관계관과 63개 참전 및 친목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신상태 향군회장을 비롯한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이홍기 육사총동창회장 인사말을 비롯하여, 향군 임원단 및 각 단체장 소개, '22년 향군 현황 소개 및 안보단체 활동 활성화 방안 토의, 오찬 및 대화 등으로 진행됐다.

 

 

향군이 관리하는 참전 및 친목단체는 ‘계급별’, ‘군별’, ‘병과별’, ‘부대별’, ‘참전단체별’로 구성하여 각종 안보활동에 있어서 향군과 공조 및 협력, 자체 활동 등을 통해 국가안보 수호자로서의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이날 참석한 월남참전전우회장, 포병전우회장, 특전전우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신상태 향군회장 취임 이후 그동안 침체되어 있던 안보활동이 활성화 되고 있어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 향군과 함께하는 활동에 적극 동참할 것”을 다짐했다.

 

신상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회장 취임 이후 튼튼한 안보태세 확립을 위해 우리나라 안보의 기본 틀인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세미나를 시작으로 미 바이든 대통령 방한 환영행사, 각종 6.25 전승행사 등 다양한 안보활동 등을 통해 대내외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데, 이는 참전 및 친목단체장님들의 성원과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향군 참전친목단체장 간담회 3.jpg

 

한편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은 “우리나라가 지금의 경제 강국으로 자리매김하게 된 것은 여기 계신 6.25 참전단체, 월남 참전단체를 비롯한 각종 예비역 친목단체 회원님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도 지난달 3차례의 호국보훈 행사를 직접 주관하신데서 알 수 있듯이, 정부는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이 모두 호국영웅으로서 제대로 예우 받고 존중받도록 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며, 호국안보 단체 원로회원님들과 더욱 활발히 소통할 것”임을 밝혀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박민호 기자 bluebean2@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