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대도호부사 행차 재현 퍼레이드 ‘눈길’

군부대 장병 80여명 조선시대 국왕의 친위 부대였던 금군의 역할
기사입력 2018.02.13 10:3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강릉 부사 납시오
[선데이뉴스신문/강릉=이상훈 기자]조선시대 지역의 주요 관청이었던 대도호부가 위치한 강릉에서 당시의 부사 행차를 그대로 재현한 퍼레이드가 15일 오후 2시부터 강릉역에서 월화거리까지 약 1.7km의 거리에서 재현돼 눈길을 끈다.

이날 행차는 조선 태종 시기 국왕의 친위부대였던 금군을 이끌고 왜구를 물리친 강릉 대도호부사 신유정의 부임 행차를 재현한 것으로 대도호부사의 위엄과 권위를 상징하듯 화려하고 절도 있는 행렬이 강릉 월화거리에 그대로 펼쳐져 문화올림픽의 볼거리를 더할 예정이다.

취타대 30여명을 앞세운 행차는 대도호부의 기수단 100여명이 그 뒤를 따르고, 부사를 수행하는 관리 50여명과 함께 농악대 100여명이 흥을 돋을 예정이다. 특히 당시 부사였던 신유정이 금군을 이끌었던 것처럼 이번 행렬에도 실제 인근 군부대 장병 80여명이 함께 참가해 더욱 의미를 더하고 있다.

강릉 대도호부사 행차는 15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16일, 22일에도 계속되고, 패럴림픽 기간인 3월 10일, 11일에는 올림픽 파크 내 오픈스테이지에서 행차 중 일부가 재현돼 전 세계인이 강릉의 역사 문화를 흥겹게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훈 기자 lovecony@nate.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