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평양공연 예술단'초청 "남북 간 교류가 멈추지 않고 흘러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윤상,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백지영, 윤오현, 서현, 레드벨벳 등 참석
기사입력 2018.05.11 15:3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5-11 15;36;47.JPG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1일 지난 달 평양 방문 공연을 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청와대에 초청,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선데이뉴스신문=장순배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1일 지난 달 평양 방문 공연을 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청와대에 초청해 점심 식사를 함께 나눴다.

 

윤상 음악감독과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백지영, 윤도현, 피아니스트 김광민 등 평양공연팀과 함께 남북정상회담 때 만찬과 환송식에서 공연한 피아니스트 정재일과 해금 연주자 강은일, 기타리스트 이병우, 제주소년 오연준 등도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평양공연의 사회를 본 가수 서현 씨에게 수고가 많았다고 먼저 인사를 건넸고 서현 씨도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사회를 볼 수 있어서 책임감이 컸다“며 ”선후배들이 한마음으로 응원해 줬고, 막상 무대에 서니까 북한 관객들이 박수를 크게 쳐줘서 안심이 됐다"고 당시 소감을 밝혔다.

 

page.jpg
11일 지난 달 평양 방문 공연을 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청와대로 초청[사진=청와대]

 

평양 공연의 총감독을 맞았던 윤상 씨는 "다양한 음악 스타일들이 잘 섞였다"면서 준비하는 기간이나 기술적인 측면의 제약을 감안하면 평양공연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또 "앞으로는 우리가 북쪽 음악을 편안하게 그들에게 들려줄 수 있는 그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다"고 희망을 전했다.

 

조용필 씨는 현송월 삼지연관혁악단 단장에 대해 "어려서부터 음악을 했고, 못 다루는 악기가 없다고 한다"면서 "지난 2005년 평양 공연 때, 그 공연에 관객으로 왔다는 사실을 이번에 처음 알게됐다"며 특별한 인연을 전했다.

 

레드벨벳은 " 북한 사람들이 저희 음악을 생소해 하면서도 박수를 많이 쳐주셨다"면서 직접 만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 "따뜻한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또 "이런 문화 교류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분이 나라를 위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해줬기 때문에 나라가 여러분에게 그 감사로 점심을 한턱 쏘는 것으로 생각해 달라"며 "남북의 예술단들이 서로 방문해서 공연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리고 그 앞에 평창 동계올림픽 때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경기하는 것을 보면서 정말 문화, 예술, 스포츠가 갖는 힘이 얼마나 대단한가 하는 것을 다시 한 번 실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르고, 함께 같은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서로 손을 잡고 아주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면서 역시 우리는 하나야, 그런데 왜 우리는 갈라져 있고, 서로 대결하고 있지 그런 생각을 했다"며 "여러분이 열어주신 교류의 문을 제가 잘 살려서 남북 간 교류가 더욱 콸콸콸 멈추지 않고 흘러가도록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장순배 기자 b11p11@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