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지젤', 7월 19일 충무아트센터 개막

기사입력 2019.04.26 00:1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giselleposter.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유니버설발레단 '지젤'이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발레 '지젤'은 발레리나 카를로타 그리시를 연모한 시인이자 발레 평론가였던 테오필 고티에가 시인 하인리히 하이네의 '독일, 겨울이야기'에서 윌리(결혼 전 죽은 처녀들의 정령 혹은 영혼)에 관한 이야기를 읽고 영감을 받아 완성한 작품이다. 영적 세계와 현실의 비극적 사랑을 다룬 '라 실피드', '코펠리아' 등과 함께 '발레블랑'(백색발레)으로 불리며 낭만 발레 대명사로 사랑받고 있다. 

 

'지젤'은 귀족 신분 남자와 평범한 시골처녀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과 배신,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어선 '숭고한 사랑'을 주제로 19세기 문예사조에서 찬미했던 초자연적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1막에서 순수한 사랑을 꿈꾸는 순진무구한 시골 소녀에서 사랑의 배신에 광란으로 치닫는 비극적인 여인으로, 2막에서 영혼 '윌리'가 된 후에도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어서 사랑하는 이를 지키려는 극적이며 섬세한 캐릭터 변화를 선보이는 지젤 연기 변화를 감상할 수 있다. 

 

유니버설발레단 '지젤'은 1985년에 초연해 한국 발레의 해외진출에 물꼬를 텄다. 한국 발레사에 큰 족적을 남기며 이후 공연마다 매진을 기록하며 유니버설발레단 대표 상연목록으로 자리잡았다. 이처럼 국내외 팬들이 유니버설발레단 '지젤'에 열광하는 이유는 클래식 발레가 주는 고전미 뿐 아니라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정교하게 다듬어진 세계적 수준의 군무에서도 찾을 수 있다. 푸른 달빛 아래 순백의 로맨틱 튜튜를 입은 24명의 '윌리'들이 만들어내는 정교한 군무가 절정으로 꼽힌다. 

 

한편 '지젤'은 7월 19일부터 21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