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유열의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의 감성멜로, 크랭크 업 하고 개봉준비.

정해인, 김고은 주연
기사입력 2018.12.22 12:2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한국 관객의 감성을 매료시킬 김고은&정해인 주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 정지우ㅣ제공/배급 : CGV아트하우스ㅣ제작: 무비락, 필름봉옥, 정지우필름)이 지난 12월 14일 전격 크랭크업, 내년 2019년 개봉을 확정했다.

 

still_01.jpg

[사진='유열의 음악앨범' 스틸 컷 / 제공=CGV아트하우스]

 

총 66회차로 크랭크업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두 배우의 뜨겁고도 완벽한 호흡으로 순조롭게 촬영을 마쳤다. 특히, 1994년부터 오랜 시간을 보낸 두 남녀캐릭터에 완벽하게 이입한 두 남녀주인공의 열연은 현장에서도 뜨거운 찬사를 받았다.

 

성실하게 자신의 삶을 꾸려가는 당찬 ‘미수’ 역의 김고은은 “시간과 사랑의 소중한 의미를 깨닫게 해줄 또 다른 감성멜로 영화를 찍은 것 같다. 아직까지도 미수로서의 감정으로 두근거리는 느낌을 받듯이 정말 촬영했던 순간순간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전했다. 

 

녹록치 않은 현실에도 불구하고 맑은 웃음을 간직한 청년 ‘현우’ 역을 맡아
이전 배역들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으로 열연을 펼친 정해인은 “『유열의 음악앨범』 촬영 기간은 마치 영화 속 주인공처럼 시간에 대한 소중함을 알게 된 잊지 못할 시간이었다.
즐겁고 행복했던 작업이었고 함께 했던 파트너 김고은과의 호흡은 정말로 좋았고 감사하다. 정지우 감독님께서 차곡차곡 함께 만들어주신 이 감성과 감동을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주고 싶다” 라고 크랭크업 소감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정지우 감독은 “반짝반짝 빛나는 두 배우의 얼굴이 잊혀지지 않는다. 후반작업 잘 마무리하여 2019년에 찾아 뵙겠다.”라고 대표해 크랭크 업 감회를 밝혔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추어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멜로이다. (*보도자료 제공 : CGV아트하우스)

 

감성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의 멜로 드라마 『유열의 음악앨범』은 2019년 개봉한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www.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